술을 하루 1-2잔 마시거나 어떤 운동이라도 하나만 하더라도 위험이 줄어들며, 이 두 가지를 함께 하면 더욱 위험이 감소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덴마크 남부대학의 로르텐 그론벡 박사는 1981-1983년 사이에 20세 이상 남녀 1만2천명의 음주-운동습관을 조사하고 그 후20년 동안 이들을 지켜본 결과 술을 전혀 마시지 않거나 운동을 하지 않는 사람이 둘 중 하나 또는 둘 모두 하는 사람에 비해 발생률이 30-49%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술을 전혀 입에 대지 않는 사람은 적당히(1주일에 1-14잔) 마시는 사람에 비해 위험이 30-31% 높았다. 다만 술은 마시지 않아도 최소한의 운동을 하는 사람은 위험이 비교적 낮았다.

그론벡 박사는 특히 적당한 음주와 운동을 함께 하는 것이 심장건강에 더욱 도움이 된다는 사실이 확인되었다고 밝혔다.

위험이 가장 높은 사람은 운동을 하지 않고 하는 사람으로 나타났다고 그론벡 박사는 덧붙였다.

출처: 경북일보


facebook posting twit

  • 치매 예방법이라는 책
  • 카레 속 건강 정보 – 심부전·심장 비대 예방 탁월
  • 중성지방, 심장병 예고지표
  • 체중 줄이면 심장 젊어진다
  • 심장병 예방하려면? 기름에 튀긴 음식 피하라
  • 당뇨병 합병증의 대표사례 – 안근 마비와 시신경염
  • 우리 똥꼬에 발생하는 치질이란 무엇인가?
  • 불끈불끈 양기 보충의 대명사 보양식
  • 흡연자가 기침 자주하면 폐암 의심
  • AIDS보다 사망률이 높다는 폐암 조기 검진의 필요성
  •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