폐암 발생의 원인 및 진단

폐암은 대부분이 기관지에서 기원하는데 이를 중심부와 주변부로 나누어 생각할 수 있다. 폐암의 1/3에서는 주변부에서 발생하는데 대개 흉부 X-ray 사진상 나타나는 것이 보통이다.

주변부 폐암의 경우 1g 크기에 이르게 되었을 때 흉부 X-ray 사진을 촬영하면 폐주변부의 결절로 흔히 나타나는데 이를 고립성 폐결절(solitary pulmonary nodule)이라하며 다른 질환과 감별진단을 해야하는데 가장중요한 것은 이전(以前)에 촬영한 흉부 X-ray 사진이다. 대개 병원에 가면 가장 흔한 검사로 흉부 X-ray 사진을 찍는데 이 사진은 병원에 5년간 보존되는 것이 보통이며 따라서 흉부 X-ray 사진상 이런 폐주변부의 고립성 폐결절이 보이면 그 전에 찍었던 흉부 X-ray 사진을 찾아서 비교해 봄으로써 결절이 커가고 있는 중인지 확인할 수 있다.

우리나라는 아직 폐결핵이 만연하는 지역이므로 결핵에 의한 결절(결핵종이든 치유반흔이든 간에)이 많아 무심코 지나칠 수 있으나 환자가 흡연력이나 가족력등으로 볼 때 고위험군에 속한다면 철저히 조직검사(보통 형광투시 유도하에서 피부 밖에서 바늘을 찔러 넣어 조직검사를 하는 경피침자생검법 등이 많이 쓰인다) 등을 실시하여 확인하는 것이 안심이 된다. 왜냐하면 폐암이 자라나는 양상은 상당히 다양하기 때문에 특히 그러하다. 한편 중심부에 생기는 폐암은 기관지 내부에서 자라나기 때문에 주변부 폐암과는 다른 양상을 보이는데 그 이유는 기관지 내부에서 자라나서 커진 다음에 기관지를 폐색하거나 주변부로 파고 들어서 증상을 일으킬 때까지 보통 흉부 X-ray 사진상에서는 잘 포착되지 않기 때문이다.

이것은 흉부 X-ray 사진의 사각지대(死角地帶)에 기관지가 있기 때문인데 최근에 쓰이는 고전압촬영법을 이용하여 세심히 기관과 기관지를 추적해 보면 미세한 변화를 감지할 수 있으나 일반적으로 지나치기 쉽기 때문에 문제가 된다. 이러한 흉부 X-ray 사진의 단점을 보완할 수 있는 것이 흉부진찰인데 청진상 어느 국한된 부위에 한정하여 쌕쌕거리는 소리(천명음)가 들린다면 그 부분의 기관과 기관지를 막고 있는 종양이나 이물 또는 기관과 기관지 협착이 있음을 의심할 수 있으며 이런 소견은 기관지 천식 때의 천명음과는 주의깊게 진찰하면 구별된다. 더 나아가 기관지내시경검사를 함으로써 진단할 수 있다.


참고문헌

` 성인간호학 1999 조경순외 4인 <현문사>
` 최신 임상 간호 매뉴얼 1998 <현문사>
` 간호학 대사전 1997 < 대한 간호 협회 >
` 생리학 1997 최명애외 4인 < 현문사 >



facebook posting twit

  • 흡연자가 기침 자주하면 폐암 의심
  • AIDS보다 사망률이 높다는 폐암 조기 검진의 필요성
  • 폐암은 폐에서 발생한 악성종양(암)
  • 폐암 예방 방법
  • 폐암의 증상
  • 폐암이란 무엇인가?
  • 편평상피세포암, 선암으로 구분되는 자궁암(자궁경부암)의 종류
  • 자궁암(자궁경부암)의 발생 원인
  • 생활속에서 실천하는 자궁암 예방 방법
  • 자궁암 조기검진에 대하여…
  •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