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기, 암이 진행되면서 많은 사람들이 '속이 더부룩하고 불편하다' '소화가 안 된다' '명치가 아프다' '변비가심해졌다' 등의 증상을 호소한다. 신경성 위염이나 과민성 과 증상이 비슷해 많은 병원에서는 위나 대장 이상을 의심하고를 권한다.

서울아산병원 소화기내과 김명환 교수는 "은 50세 이후 발생률이 급격히 증가하는데,이 연령대의 많은 사람이 위염을 앓고 있어 구분하기가 쉽지 않다. 그러나 위 내시경을 했는데 큰 문제가 없고 신경성 위장병치료를 했는데도 증상이 계속되면 을 의심해봐야 한다"고 말했다.

갑작스런 의 신호일 수있다. 췌장 기능이 떨어지면 인슐린 분비가 제대로 안돼 환자의 약 50~80%에게서 혈당조절에 문제가 생긴다. 따라서가족력이 없는데 중년(45세) 이후 갑자기 이 나타났거나 이 더 심해졌다면 경각심을 가져야 한다.

췌장의염증도 원인이 될 수 있다. 삼성서울병원 소화기내과 이규택 교수는 "췌장염의 주 원인은 술인데, 중년 이후 뚜렷한 원인 없이췌장염이 생겼을 때도 을 의심해 볼 수 있다. 과 췌장염은 함께 동반되는 경우가 흔하다"고 말했다.

한편 이 진행됐을 때 나타나는 3대 증상은 , , . 이런 증상이 나타났다면 이 보통 3기 이상 진행된 경우가 많다.

그러나 운이 좋으면 피부와 눈 흰자위가 노랗게 되는 이 빨리 나타나 조기에 암을 발견하는 경우도 있다. 은 보통 3분의2 이상이 췌장 머리 부분에서 발생하는데, 이 때 암 종양이 담관을 막아 담즙 분비가 되지 않으면 이 생긴다.

또 45세 이후 6개월 내 10㎏ 이상 체중이 줄었거나 윗배에 통증이 있고 식사 후나 누워있을 때 증상이 더 심하면 을 의심해 볼 수 있다.

facebook posting twit

  • 유방암의 재발 및 전이
  • 유방암 조기발견률 및 치료율
  • 유방암 환자의 바람직한 식생활
  • 유방암 환자의 일상생활
  • 대장암 조기진단이 생사의 갈림길을 결정짓는다
  • 건강진단에서 괜찮다고? 평소에 조심하자 대장암
  • 장루조성술을 시행한 환자와 음식
  • 대장암으로 수술한 환자와 음식
  • 항암 화학요법을 받은 환자의 생활
  • 장루 수술을 받은 환자의 생활
    Tagged on:                                                 
  •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