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8년 3월 4일자 경향신문 뉴스메이커 764호에는 이런 내용이 보도 되었다.

구글서 시끌한 세계 10대 음모론 … 세익스피어가 가짜라는데...
(왼쪽) 2001년 9월 11일 당시 비행기 충돌로 검은 연기와 화염에 휩싸인 세계무역센터 건물. 1997년 교통사고로 사망한 영국 왕세자비 .
'’은 매혹적이다. 겉으로는 ‘독버섯’이라며 외면하지만, 속으로는 ‘혹시…’ 하게 마련이다. 수많은 정보가 초고속 인터넷을 통해 시시각각으로 공개되는데도 이 사라지기는커녕 번성하는 이유가 여기에 있다.

전 영국 왕세자비의 연인이던 도디 알 파예드의 아버지 모하메드 알 파예드는 최근 런던 법정에서 영국 왕실이 를살해했다고 주장하며 의 죽음을 둘러싼 에 다시 불을 지폈다. 이를 계기로 영국 주간 이코노미스트는 인터넷 검색엔진구글에서 가장 인기를 끄는 ‘세계 10대 ’을 소개했다.

1. 9·11에 미국 정부가 개입했다
구글에서 ‘9·11’과 ‘conspiracy(음모)’를 묶어 검색한 횟수는 2월 19일 현재 60만3000회. 압도적 1위다.‘의 제왕’으로 부를 만하다. 미 정부가 2001년 알 카에다의 9·11 테러 계획을 알고 있었음에도 이를 묵인했다는 게골자다. 한발 더 나아가 미 정부가 테러를 직접 계획했거나 집행했다는 주장도 있다. 다큐멘터리 영화 ‘루스 체인지(LooseChange)’는 이 에 기름을 붓는 역할을 했다. 루스 체인지에 담긴 주요 은 이렇다. ▲미국방부 건물(펜타곤)을공격한 것은 민간 비행기가 아니라 미사일이다 ▲세계무역센터 붕괴는 항공기 충돌 탓이 아니라 누군가 폭탄을 장착했기 때문이다▲납치범과 승객들의 격투 끝에 추락한 것으로 알려진 플라이트93은 클리블랜드에 착륙했고, 미국 정부는 탑승객들을 폐쇄된 미항공우주국(NASA) 기지로 보냈다. 이후 그들의 행방은 모른다….

2. ‘Area 51’에 이 산다
민간인의 출입이 철저히 통제되는 미국 네바다 주의 공군기지 ‘에어리어 51’에 의 존재와 미확인비행물체(UFO)와 관련한정보들이 숨겨져 있다는 설이다. 심지어 미국 정부가 이 기지에 한해 들의 자유로운 출입을 허용했다는 주장까지 나온다.UFO를 신봉하는 사람들에게는 이 기지를 찾는 것이 일종의 ‘성지 순례’가 됐다고 한다.

3. 는 살아 있다
‘로큰롤의 황제’ (1935~1977)가 대중의 시선을 피하기 위해 죽음을 가장해 사라졌으며, 지금도 어딘가에은거하고 있다는 내용이다. 생존설은 1988년 미국에서 관련 서적이 나온 뒤로 끊이지 않고 있다. 살을 붙인 메뉴로는▲가 마약조직에 대한 증언을 했다가 보복이 두려워 숨진 것으로 꾸몄다 ▲의 사망진단서에 있는 서명이 본인의필체와 비슷하다 ▲가 세상을 뜬 다음 날, 멤피스 공항에 와 닮은 남자가 나타났다 등이 있다.

4. 는 달에 가지 않았다
미·소 냉전의 절정기에 소련의 인공위성 ‘스푸트니크’호에 한방 맞고 충격에 빠진 미국이 세트장에서 의 달 착륙을연출했다는 이다. 이 같은 조작설을 지지하는 사람들 가운데는 NASA의 우주비행사 출신 전문가도 포함돼 있다. 이들은 달사진의 배경에 별이 보이지 않고, 공기가 없는 달에서 성조기가 휘날렸으며, 달 사진에 나타난 그림자 각도가 제각각이라는 점 등을근거로 내세운다.

5. 는 가공의 인물이다
구글서 시끌한 세계 10대 음모론 … 세익스피어가 가짜라는데...
최근 출판된 책 ‘세익스피어는 없다’ 표지.
‘역사와 전통을 자랑하는’ 이다. 가 실존 인물이 아니라는 설은 18세기부터 제기돼왔다. 작품의 실제작가에 대해선 크리스토퍼 말로가 거론되고 일각에서는 엘리자베스 1세 여왕이라고도 한다. 최근 출간된 책 ‘는 없다’는당대 최고의 석학이던 철학자 프란시스 베이컨이 의 모든 작품을 썼다고 주장한다.

6. 는 결혼했다
가 막달라 마리아와 결혼해 아이를 낳았으며 그 후손이 오늘날에도 살아 있다는 설이다. 오랫동안 ‘야사’로 내려오다 다빈치의‘최후의 만찬’을 모티프로 한 소설 ‘다빈치 코드’를 통해 많은 사람에게 유포됐다. 영화 ‘타이타닉’의 제임스 캐머런 감독은지난해 ‘의 무덤’이란 다큐멘터리를 만들어 가 막달라 마리아와 결혼해 유다라는 아들을 두었다고 주장하여 논란을불러일으켰다. 이 은 전 세계 가톨릭과 개신교 지도자들이 가장 불편해하는 이기도 하다.

7. 이 지구를 지배한다
우주에서 온 인간이 비밀리에 세계를 조종하고 있다는 이다. ‘렙틸리안(Reptilian)’이라고 불리는 이 은 인간보다 지능이 월등하고, 초능력을 사용할 수 있다고 한다. 이 에 따르면 조지 부시 미국 대통령 등 세계를이끄는 주요 지도자들은 렙틸리안이 인간으로 둔갑한 것이거나 렙틸리안의 조종을 받는 꼭두각시들이다.

8. 는 누군가가 일부러 만들어낸 질병이다
인종차별주의자들이 특정 지역의 인종을 몰살시키기 위해 고의적으로 를 만들었다는 주장이다. 한 조사에 따르면, 미국 흑인 중상당수는 과학자들이 흑인 사회를 통제하기 위해 이 병을 만들어냈다고 믿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에는 리비아 정부가 자국어린이들에게 오염 혈액을 고의로 수혈했다는 혐의로 외국인 의료진을 종신형에 처했다가 석방하기도 했다. 당시 리비아는 이들의료진이 서방의 사주로 실험을 시도했다는 을 내세웠다.

9. 존 F 전 미 대통령 암살은 단독 범행이 아니다
는 1963년 텍사스 주 댈러스에서 총격을 받고 숨졌다. 연방정부 공식조사기구인 워런위원회는 이 사건을 리 하비 오스왈드의단독 범행이라고 결론지었지만, 오스왈드가 잭 루비에게 살해되면서 배후를 둘러싼 은 계속 이어지고 있다. 배후에 대해선미국과 소련의 정보기관인 CIA, KGB, 그리고 마피아가 단골로 등장한다. CIA 개입설은 반공의식에 투철한 CIA가 자유주의성향의 를 용납하지 못했다는 것이고, KGB 배후설은 쿠바 사태로 ‘열받은’ 소련이 KGB에 암살을 지시했다는 내용이다.마피아가 당선 전 마릴린 먼로와 관련한 스캔들을 무마해줬는데도 취임 후 조폭 단속을 감행하자 거사에 나섰다거나, 최근권좌에서 내려온 쿠바 지도자 피델 카스트로가 개입했다는 설도 빠지지 않는다.

10. 는 영국 왕실이 정보기관과 결탁해 살해했다
1997년 전 영국 왕세자비가 교통사고로 숨질 당시 함께 사망한 이집트 출신 도디 알 파예드의 아버지 모하메드의 거듭된주장이다. 모하메드는 왕세손 윌리엄의 친모인 가 모슬렘과 결혼하는 것을 원치 않는 영국 왕실이 사건의 배후라고 말해왔다.그는 특히 의 시아버지였던 필립 공을 암살 음모의 핵심으로 지목하고 있다.


facebook posting twit

  • 캐나다서 음주운전 사망사고, 피해차량은 아내
  • 외계인의 표적? – 5번 연달아… 운석이 자꾸 우리 집에 떨어져요
  • 수학 천재 소녀의 몰락
  • 농심 새우깡에서 생쥐머리로 추정되는 이물질 발견
  • 피가 투명한 물고기 – 아이스 피시
  • 지구와 같은 별이 수백개 있다고 주장하는 美학자
  • 해외 토픽에도 나온 자랑스러운 국보 1호 남대문… 아니 숭례문 화재 사건
  • 근래에 보기 드믄 박진감 넘치는 사진
  • 군입대 전과 후
  • 훈훈한 사진들
    Tagged on:                                                             
  •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