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병률 변화없는 사람의 1.5배
일본 아이치현 암센터 연구결과

술을 마실 때 얼굴이 빨개지는 사람은 에 걸릴 확률이 높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음주 후 얼굴 빨개지면 췌장암 위험성 높다는 보고


일본 아이치(愛知)현 암센터연구소에 따르면 시 얼굴이 붉어지는 사람은 그렇지 않은 사람보다 이 걸릴 위험성이 1.5배가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 의 관련성은 이미 알려져 있지만 체장암과의 관계가 확인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연구팀은2001년부터 4년간 환자 138명과 일반인 690명을 대상으로 을 조사했다. 그 결과 체내에서 을분해하는 효소인 아세트알데히트가 부족한 사람에게서 이 발병할 가능성이 1.52배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또 정상적으로 을 분해하지 못하는 사람이 니혼슈(日本酒)로 환산해 매일 한병 정도의 섭취량이 늘어날 경우 은 30%나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은 내달 3일 (橫浜)에서 개최되는 에서 연구결과를 발표한다.


도쿄=김철훈특파원 chkim@hk.co.kr

facebook posting twit

  • 선암, 림프종, 육종, 유암종 등으로 구분되는 대장암의 종류
  • 대장암이란 무엇인가?
  • 대장의 위치, 구조 및 대장의 우리몸에서의 중요성
  • 웃음의 운동 효과
  • 수술경험 많은 의료기관 – 어떤 병원이 어떤 수술을 잘하는가?
  • 진료비 가장 많이 드는 암은 췌장암
  • 췌장암의 치료시 생존률
  • 췌장암 치료의 부작용
  • 췌장암의 치료 방법
  • 췌장암 진단 방법
    Tagged on:                                             
  •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