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리는 ‘’의 최대 화두는 앞으로 의 발전이 어떤 형태로이뤄질 것이냐 하는 점이다.

관련업계는 단말기가 보급률 50%, 사용자수 33억명을 넘어선 점을 감안할 때게임ㆍ음악ㆍ모바일TV 등 각종 모바일 콘텐츠 서비스를 활성화하는 방안에 논의가 집중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특히 멀티미디어에적합한 스마트폰이나 사용자의 편리성을 극대화한 터치스크린폰은 의 최대 화두로 등장할 것이라는 전망이다.

2008년 2월 현재 전세계 휴대폰 사용자는 총 31.1억명

등 비통신업체들이 이번 행사에 적극적인 모습을 보여 모바일 콘텐츠를 통한 멀티미디어 시장 선점에 나서기 시작했다.

등 우리나라 업체들도 대규모 전시 부스를마련하고 최신 들을 대거 선보이며 시장 선점 의지를 불태우고 있다. 이와 관련, 모바일 엔터테인먼트 회의인 ‘모바일백스테이지’를 주재하는 선댄스연구소의 설립자이자 영화배우 는 “이 ‘’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facebook posting twit

  • 디지털음악 불법복제 방지 기술 CPRT
  • 블랙잭과 GPS가 탑재되어 있는 블랙잭2 비교
  • Asus(아수스)의 초소형 저가 노트북 EeePC
  • IMS를 통한 통신사업자의 서비스 향상
  • 드디어 모습을 드러낸 안드로이드 플렛폼 기반의 구글폰
  • 마이크로소프트(MS)+야후 공세에 日 소프트뱅크 초조
  • 마이크로소프트(MS)와 야후 연합 vs 구글.. 세계는 지금 포털전쟁
  • 요즘 지름신이 자꾸 유혹하는 IBM X61 서브 노트북
  • 일본 젠택(ZENTEK)은 어떤 회사인가?
  • 요금 20% 깎으라니 … 속타는 이통사, 그러나 소비자는 신난다
    Tagged on:                                                         
  •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