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프트웨어 업계의 거인 마이크로소프트()가 인터넷 를 인수하겠다고 공식 선언하고 나서면서 세계 업계가 요동치고 있다.

아시아 경제신문 뉴스바에 따르면,

만약 의 제안을 받아들일 경우, 인터넷에서 생존 경쟁을 벌이고 있는 간 싸움은 한치 앞을 내다볼 수 없는 격랑속으로 빠져들 전망이라고 한다.
 
는 1일(미국 현지시각) 446억달러(약 42조1519억원)에 를 인수하겠다는 의사를 공식적으로 밝혔고, 도 이를긍정적으로 검토중인 것으로 알려지면서 ' + ' 탄생라는 공룡 가능성이 조심스럽게 점쳐지고 있다.
 
닐슨온라인 조사에 따르면, 인터넷검색시장에서 은 무려 56.3%의 점유율을 차지함으로써 17.7%, 13.8%를압도하며 1위를 달리고 있다. 를 합쳐도 시장 점유율은 의 절반을 약간 상회하는 정도다.

에서도 은 절대 강자로 군림하고 있다. 전세계 은 2007년 400억 달러에서 2010년 800억 달러로 급성장할 전망이다.

은 2006년 매출 106억 달러 가운데 93%를 인터넷 부문에서 거둬들였으며, 향후 이 비중을 98%까지 끌어올린다는 방침이다.
 
결국 인수를 통해 인터넷 시장의 돈 줄을 틀어쥠으로써 성장에 제동을 걸겠다는 의도인 것으로 풀이된다.

매출규모나 자금 여력에서 보다 훨씬 파워가 강한 로서는 에 타격을 가할 수 있다면 무엇이든 할 준비가 돼있다는 분석도 있다.

CEO 스티브 발머는 이미 지난해 10월 '웹 2.0 콘퍼런스'에서 "앞으로 5년간 20여개의 벤처를 더 사들이겠다. 도 인수 대상"이라고 언급한 바 있다.
 
이제 관심은 의 선택에 모아지고 있다. 인터넷 검색시장에서 에 크게 뒤지고 있는 는 지난해 4분기 순익이 전년 대비 23% 줄어든 2억5700만달러에 그쳤다.

얼마 전 전체 직원의 7%인 1000여 명을 감원하기로 한 것도 '의 굴욕'을 실감케 한다.

사실 는 지난 몇년간 로부터 비공식적으로 인수 제안을 받아왔지만 그때마다 손사래를 쳤다. 하지만 최근의 위기 상황을 감안하면 마냥 거절할 수 만도 없는 상황이다.

시간이 지날수록 몸값이 떨어지는 것도 에게는 불리하게 작용한다. 가 지난 해 비밀리에 제안한 인수가는 500억 달러로, 이번 446억 달러보다 34억 달러가 많았다는 것이 업계의 정설이다.

하지만 의 제안을 받아들이더라도 두 회사가 실제로 통합하려면 상당한 기간과 복잡한 절차를 거쳐야 할 것으로 관측된다.

이 당장 의 발목을 잡고 나선 것도 심상치 않다. 의 데이빗 드럼몬드 수석 부사장은 "가 과거 PC시장에서처럼불법적이고 적절하지 못한 영향력을 인터넷 시장에서도 행사하려 한다"면서 '독점 문제'를 벌써부터 이슈화하기 시작했다.

미 법무부 대변인도 " 인수가 인터넷 경쟁에 어떤 영향을 미칠 지에 대해 반독점국이 관심을 보일 것"이라고 밝혀 독점에 대한 조사 가능성을 내비쳤다.

전문가들은 지난해 4월 이 인수한 더블클릭의 경우 최근에야 미 연방무역위원회에서 합병 승인이 난 점을 상기시키며 를 합병하기까지는 최소 2년 이상이 걸릴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인수 제안 소식에 국내 업계도 긴장의 끈을 놓지 못하고 있다.

국내 시장은 네이버가 점유율 80%로 독주하고 있는 반면, N(사이트), 은 한 자리 대를 면치 못하고 있다.
 
하지만 를 인수하면 분위기는 바뀔 수 있다는 것이 업계의 반응이다.
'+' 효과는 검색과 메신저 부문에서 시너지 효과를 발휘할 것으로 평가된다.

예를 들어 가 네이트온 메신저에 이어 2위 자리를 지키고 있는 N 메신저를 기반으로 웹 사이트에 트래픽을 몰아주면 네이버와 다음에 적잖은 타격을 가할 것이라는 분석이다.
 
코리아 역시 를 인수할 경우, 타격을 입을 것으로 예상된다.

이 노리는 것은 국내 인터넷 시장 점유율보다 검색 시장이다. 국내에서는 의 자회사인 오버추어코리아가 검색 시장의 대부분을 차지하고 있으나 최근 '다음'과의 검색 계약을 에 뺏기기도 했다.

하지만 를 인수한다면 가 국내 검색 시장에 미치는 파급력은 더욱 막강해질 것이다. 이에 따라 국내 검색 시장을 둘러싼 의 싸움은 한층 치열해질 전망이다.

facebook posting twit

  • Asus(아수스)의 초소형 저가 노트북 EeePC
  • IMS를 통한 통신사업자의 서비스 향상
  • 드디어 모습을 드러낸 안드로이드 플렛폼 기반의 구글폰
  • 2008년 2월 현재 전세계 휴대폰 사용자는 총 31.1억명
  • 마이크로소프트(MS)+야후 공세에 日 소프트뱅크 초조
  • 요즘 지름신이 자꾸 유혹하는 IBM X61 서브 노트북
  • 일본 젠택(ZENTEK)은 어떤 회사인가?
  • 요금 20% 깎으라니 … 속타는 이통사, 그러나 소비자는 신난다
  • 해변에서 발견된 27m 초대형 금속통 대소동
  • 구글 애드센스(ADSense) 가입, 설치 방법
    Tagged on:                             
  •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