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직이 안된다고 홧김에 주택가 7곳에 불을 질렀던 사나이

2008년 1월 30일 서울시 도봉동의 한 주택가에서 29살의 젊은 남자가 방화를 저지른 장면이 CCTV에 녹화가 되었다.

불을 지른 이유는 어처구니없게도 취직이 안되서 홧김에 불을 질렀다는 것이다.

장씨는 음식배달업을 그만둔 뒤 3달 동안 일자리를 얻지 못한 상태에서 친구들과 술을 마신 뒤 홧김에 불을 질렀다고 진술했다고 한다.

[SBS TV인터뷰 발췌]
장 모씨/연쇄방화 피의자 : 먹고살기 힘들고 취업도 안 되고, 술 마시고 나서 술김에 그냥…

취직이 안된다고 홧김에 주택가 7곳에 불을 질렀던 사나이

아무리 세상이 살기 어렵기로서니 남에게 피해를 주면서까지 화를 풀고 싶었을까?

이때의 방화로 4억원가량의 재산피해가 났다고 하는데,
피땀흘려 모은 재산피해를 당한 사람들은 모슨 잘못이 있다고…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