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 국방부, UFO 일급 비밀 정보 공개한다

영국 국방부, UFO 일급 비밀 정보 공개한다

영국 국방부가 미확인 비행 물체에 대한 일급 비밀 수준의 상세한 정보를 일반에 공개할 예정이라고 24일 영국 언론들이 보도했다.

영국 국민과 언론들의 큰 관심과 요구에 부응해 영국 국가 기록원이 내년 봄부터 공개할 파일은 총 160개에 이른다. 전체 파일이 공개되는 데는 약 3년 정도가 소요될 예정이다.

영 국방부의 부서인 UFO 프로젝트는 1950년 설립 이후 지금까지 10만 건의 UFO 목격 사례를 보고받았다. 조사를 거친 후 통계를 내니 그 중에서 5% 정도는 설명이 불가능한 현상이었다.

1991년에서 1994년까지 국방부 UFO 프로젝트를 이끌었으며 지난 해 국방부 근무를 접은 닉 포프는 일부 사례는 대단히 신뢰할 만한다고 말했다.

처음에는 UFO 현상에 대해 회의적이었으나, 주로 군인과 경찰이 보고한 목격담 관련 정보를 접한 후 생각을 바꾸게 되었다고 닉 포프는 말했다.

닉 포프가 소개한 가장 놀라운 일은 1993년에 있었다. 영국 공군의 웨스트 미들랜즈 및 쇼버리 기지 부근에서 “거대한 삼각형 비행체”가 땅 위에 빛을 쏘며 저주파 음을 내면서 비행하는 것이 목격된 바 있다.

1980년 12월에는 서포크에서 영국 공군이 항공기 추락이 발생한 것으로 보고 조사를 벌인 바 있다. 그러나 밝은 빛을 낸 숲 속 지점에는 세 발로 착륙해 있는 ‘달착륙선’ 모양의 우주선이 있었다.

이렇게 “영국 영공에서 호전적인 또는 권한없는 비행 활동이 벌어지고 있다는 증거가 존재함에도” 영국 국방부는 문제의 비행체의 정체를 밝히려는 시도를 하지 않았다고 닉 포프는 성토했다.

(사진 : 영국 국방부 UFO 프로젝트의 홈페이지와 닉포프의 홈페이지에서)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