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년제 대학을 졸업한 자녀들이 고졸 이하 자녀에 비해 부모에게 추가로 지원하는 돈이 월 3만6000원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24일 한국개발연구원 김희삼 연구위원이 노부모에 대한 자식의 경제적 지원에 초점을 맞춰 한국고령화연구패널 및 한국노동패널 자료를 분석한 ‘한국의 세대간 소득이전과 노후소득보장’에서 이 같이 나타났다. 

자료에 따르면 은퇴연령을 넘긴 노부모 중 자식으로부터 경제적 도움을 받는 경우 순이전액은 연간 200만원 정도인 것으로 밝혀졌다. 

60세 이상 연령층의 소득 가운데 자식에게 받는 돈이 차지하는 비율은 1980년 72.4%였으나 1995년 56.3%, 2003년 31.1%로 감소, 가족에 의한 노령인구의 사적 부양 관행이 쇠퇴하고 있는 추세를 반영했다. 

학력별로는 1년 더 공부시킨 자식으로부터 노후에 추가로 받는 순이전액은 월 7500원에 불과했다.

4년제 대졸자는 그렇지 않은 자식보다 월 3만6000원을 추가로 노부모에게 지원하는데 그쳤다. 

임금구조기본통계조사 결과 지난해 학력별 월평균 급여액이 대졸 이상 263만6000원, 고졸 173만1000원, 중졸 이하 146만3000원으로 100만원 가까이 차이를 보이는 것과 대비된다. 

이는 자식에 대한 교육투자가 노후 소득지원으로 일부 보답되지만 그 액수는 교육비 지출에 비해 미미한 수준임을 보여준다. 

장남은 다른 자식에 비해 연 46만원 정도 부모에게 더 지원하고 있어 장자부양·장자상속의 전통이 잔존하고 있음을 보여줬다. 

김 연구원은 2026년 65세 고령인구가 전체 인구의 5분의 1을 차지할 것으로 보여 △취업기회 확대 △장기저축 활성화 △공적연금 개혁을 통한 재정안정화 △취약계측 집중지원 등 정책을 추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연구원은 “가족에 의한 노령인구의 사적 부양 관행은 인구구조 고령화, 핵가족화, 개인주의화,

사회복지 수준 상승과 함께 쇠퇴하고 있다”며 “이번 연구결과는 자발적인 노후대비와 노후소득 보장정책의 중요성이 커지고 있음을 시사한다”고 말했다.

음... 난 우리 많이 드렸는가?



facebook posting twit

  • 예비군대원의 전출입시(직장변경 포함) 조치 절차
  • 연도차에 따른 예비군훈련 – 5년차이상 지정자훈련
  • 연도차에 따른 예비군훈련 – 5년차이상 미지정자훈련
  • 연도차에 따른 예비군훈련 – 1-4년차 지정자 훈련
  • 연도차에 따른 예비군훈련 – 1-4년차 미지정자훈련
  • 삼신일체의 정치사상
  • 칵테일 새우 이름에 대한 유래 – 새우의 꼬리가 닭의 꼬리처럼 생겼다고 해서 칵-테일(cock-tail)
  • 자주 출제되는 영어 숙어 모음
  • 구글 코리아 사무실 개발자 개발환경, 휴게실, 로비 사진 등 사무실 모습 언론에 공개
  • 탈레반이란 – 아프가니스탄 남부 칸다하르주에서 결성된 무장 이슬람 정치단체
    Tagged on:         
  •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