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평1지구 당첨권 크게 낮아질 듯

서울시가 은평뉴타운 1지구에 대해 전매제한 적용을 추진키로 함에 따라 당첨권 청약가점이 크게 낮아질 것으로 보인다.
투기 억제 등을 위한 시의 이번 방침이 확정될 경우 은평1지구는 공공택지와 마찬가지로 7~10년간 전매를 할 수 없게 된다. 이처럼 매각 자체가 장기간 억제될 경우 자금이 묶이는 동시에 담보대출 등에 따른 이자부담이 대폭 늘어나는 등 고통이 수반된다는 점에서 수요자들이 접근이 다소 어렵게 될 것으로 전문가들은 내다봤다.

◆매력 떨어지는 은평뉴타운 1지구=그동안 은평1지구 물량의 최고 매력은 ‘전매제한’이 걸리지 않는다는 점이었다. 즉 공정률 80%를 넘는 시점에서 후분양 방식으로 공급하는 1지구의 분양이 예정대로 올 11월 이뤄지면 입주시점인 내년 4~5월 이후 곧바로 되팔 수 있는 만큼, 수요자들부터 상당한 주목을 받아왔다.
특히 내년 이후 분양할 예정인 2지구와 3지구가 모두 전매제한 규제를 받는 점을 감안할 때 청약자들이 1지구에 느끼는 메리트가 상당했던 게 사실이다. 하지만, 서울시 방침대로 전매제한 조건이 2, 3지구와 같아지게 될 경우 그만큼 매력은 크게 떨어질 수밖에 없다.

◆청약가점 당첨 커트라인도 하향 조정될 듯=은평1지구의 이런 조건 변화는 청약 가점 당첨커트라인에도 상당한 영향을 줄 공산이 크다는 지적이다. 전문가들은 최근 공급된 분양아파트의 청약 결과를 감안할 때 은평1지구 청약 가점 커트라인이 크게 높아질 것으로 예상했다.
부동산업계에선 지난달 말까지만 하더라도 50점 안팎을 당첨 커트라인 가점으로 내다봤다. 하지만, 청약가점제가 첫 적용된 인천 논현지구 ‘논현 힐스테이트’와 서울지역 첫 물량인 서울 동대문구 용두동 ‘래미안 용두’ 등의 청약가점 커트라인이 예상보다 크게 높은 것으로 나타나자, 일제히 은평1지구의 당첨권 점수를 상향 조정했다.
일각에선 송파신도시와 비슷한 최대 70점까지 올라갈 가능성이 있다는 분석이 나오기도 했다. 84점이 만점인 청약가점제에서 70점은 상위 1~2% 이내에 속하는 높은 점수다. 이처럼 은평1지구가 주목을 끈 이유 중 하나가 바로 전매제한 규정에 묶이지 않는다는 점이었다.
하지만, 서울시의 구상대로 전매제한 조치를 적용받게 되면 수요자들의 관심이 떨어지고, 그만큼 당첨권 점수가 내려갈 가능성이 높다는 게 전문가들의 분석이다.
부동산뱅크 김용진 본부장은 “당초 예정되지 않았던 전매제한이 가해진다면 나름대로 청약을 준비해 왔던 수요자들의 계획이 차질을 빚을 수밖에 없다”며 “전매제한 조치는 장기간의 자금 유동성 문제를 동반하는 만큼 실수요자 위주로 접근하되, 자기자금 계획을 철저히 세워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은평뉴타운은 은평구 진관내·외동과 구파발동 일대에 건설되는 뉴타운 시범사업지로 1지구 4660가구, 2지구 5134가구, 3지구 6378가구 등 총 1만6172가구가 공급된다.
올 10월말 분양예정인 1지구는 2817가구가 분양주택이며, 이 가운데 원주민에게 특별공급되는 1170여가구를 제외한 1640여가구가 일반분양분이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