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 위험을 인식하라 = 단속이 없어 에 대한 경각심이 적다. 음주 때는 혼미한 정신이라도 있지만 에 빠지면 아무런 대책이 없다. 설 차례를 마치고 음복으로 마신 술이 을 부추길 수 있다.

 

② 천하장사도 자기 눈꺼풀은 못 든다 = 운전 중에 이 오면 억제하기보다는 순응하는 것이올바른 방법이다. 안전한 장소에서 짧게나마 밤을 청한다. 자의 상당수는 체력이 약한 노인이 아니라 건강한 20,30대라는 점을 명심하라.

 

은 전염된다 = 장거리 주행을 할 때 흔히 동승자들은 잠을 자고 운전자 혼자 과외로운 투쟁을 하는 경우가 많다. 다른 사람들은 몰라도 조수석에 앉은 사람은 운전자와 가벼운 대화를 나눠야 한다. 조수석은운전자를 돕는 사람이 앉는 자리 이름이다.

 

④ 야간, 새벽 운전을 피하라 = 사고는 새벽 시간대에 가장 많다. 전반적으로 오후10시에서 오전 6시가 위험하다. 점심 식사 이후 오후 2시 전후도 위험한 시간대이다. 주 5일제가 정착되면서 금요일 밤에여행길에 나서는 경우가 잦다. 그러나 장거리 운전이라면 새벽이나 야간은 피하는 것이 좋다. 특히 장거리 운전을 앞두고 과음이나과로는 금물.

 

⑤ 차량 히터 온도 조절 올바르게 = 온도로 인한 을 방지하려면 차내 온도를 21~23℃로유지한다. 춥다고 차내 온도를 28~30℃로 맞춰 두면 이 오기 쉽다. 히터의 송풍구도 얼굴보다는 앞 유리나 발밑으로 둔다.온도 조절기를 친 바람과 더운 바람의 중간쁨에 두고 풍량의 과다로 온도를 조절한다. 조절기를 계속 뜨거운 위치에만 두는 방식보다쾌적하다.



facebook posting twit

  • 빈혈인 사람들은 더 많이 졸음이 오나요?
  • 졸음 퇴치 해결사? – 목덜미 마사지법!
  • 식곤증을 이기는 특효약 – 머리 맑아지는 호흡법!
  • 졸음은 역시 잠으로 다스리는 것이 최고 !
  • 공부할때 졸음 깨는 방법
  • 부처님이 가르쳐주신 졸음 쫓는 8가지 방법
  • 여성, 남성 보다 치매 많은 이유
  • 불면증 증상과 원인
  • 정통부 “AM전파 노출, 백혈병 위험 근거 없어”
  • 잘생긴 코, 건강한 코는 당신의 경쟁력?
  •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