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구결과 반박
라디오 방송 송신탑 근처에 사는 아이들이 에 걸릴 가능성이 크다는 학계의 연구 결과에 대해 정부가 “근거 없다”고 반박했다. 정보통신부는 ()을 통해 최근 2주간 전국 AM 방송국 주변 11곳을 대상으로 전자파 강도를 측정한 결과, 지역에 따라 최대값이 37.33∼4.1V/m(볼트퍼미터·전자파세기단위)로 나타났다고 9일 밝혔다. 이는 전자파 인체보호 국제기준인 국제비전리방사선보호위원회()의 권고치(87V/m 이하)보다 최대값이 43∼4.7%에 불과한 수치다. 의 이번 조사는 의대 하미나 교수팀과 한국전자통신연구원()이 공동 연구를 수행해 ‘’ 최근호에 발표한 내용이 알려지면서 송신소 주변에 거주하는 주민의 우려가 크다고 판단해 실시한 것이다. 하동원 기자

facebook posting twit

  • 공부할때 졸음 깨는 방법
  • 졸음운전 방지 5계명
  • 부처님이 가르쳐주신 졸음 쫓는 8가지 방법
  • 여성, 남성 보다 치매 많은 이유
  • 불면증 증상과 원인
  • 잘생긴 코, 건강한 코는 당신의 경쟁력?
  • 보건연구원·고려大 – 엽산·비타민 B12가 치매 줄여
  • 목욕할때 사용할 입욕제의 종류
  • 건강 미용 목욕의 효능
  • 성장호르몬, 많다고 좋은 건 아냐
    Tagged on:                                         
  •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