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 메스콤에 자주 오르는 건강관련 단어중에 하나가  이라는 단어이다,
콜레스트롤은 익히 들어 알고 있는데, 은 좀 익숙치가 않게 느껴 지는게 사실이다.


그럼 에 대해 알아보기로 하자.
중 성지방은  콜레스트롤과 함께 피속에 있는 지방(fat)물질 이다. 우리가 음식을 먹는것은 체내 칼로리를 생산하기 위한 하나의 과정인데, 당장 필요치 않은 칼로리는 중성자방 형태로 전환되고 체내의 지방세포(fat cells)에 저정되었다가 필요시 에너지로 전환되어 사용되게 된다. 섭취한 음식의 축적된 에너지에 비해 사용되는 에너지가 적을경우 수치가  높게 된다.

 
그렇다면 콜레스트롤과 은 어떤 차아가 있을까?
체내을 순환하는 피속의 각기 다른 형태에 지방물질인데,은 에너지 생산에 원료가 되고, 콜레스트롤은 세포의 외벽보호와 홀몬 생산에 관여하게 된다.
정 확한 메카니즘은 아직 규명이 안되 있으나, 이 높을 경우 동맥이 굳어지는  동맥경화(atherosclerosis)나 동맥벽을 두겹게 하는 침전 현상을 일으키는 것으로 보고 이는 중풍(stroke), 심장마비(heart attack)및 심장질환(heart disesase), 비만(obesity)의 원인으로 보고 있다.

여기에 , , , , 으로 일어나는 (metabolic syndrome)의 하나의 원인이 되기도 한다.

중 성지방이 높게 나타나는 경우는 당뇨관리가 잘 이루어 지지 않을 경우나, 갑상선 기능저하증(hypothyrodism)일으키는 갑상선 홀문 생산부족시, 간이나, 신장 질환을 앓고 있는 경우 그리고 및 흔치않으나 유전적 이유도  있게 된다.
 

정상수치는 150mg/dl 이하, 약간 높은 것은 150-199mg/dl, 높은 것은 200-499mg/dl , 아주 높은것은 500mg/dl 이 되겠다.
 

중성 지방을 낯추는 방법

체중조절 - 과체중일 경우, 체중을 줄이면서 자연스레  을 낯추게 된다.
칼로리 섭취를 낯춘다 - 지나친 칼로리 섭취는 체네 을 높린다.
생선섭취를 늘린다-생선에는 오메가3 라하여 몸에 좋은 콜레스트롤(HDL)이 에 풍부하기에 , 혈관내벽에 흡착되어있는 몸에 나쁜 콜레스트롤(LDL)및 을 제거하는 효과가 있다
설탕 소비를 줄인다 -  설탕은 인슈린 생산을 급격히 올리게 되고 이는 을 올리게 된다.
알콜소비를 줄인다 - 알콜에는 칼로리가 높기에 을 높이게 된다.
콜레스트롤을 조절한다 - 정상인은 하루 섭취량을 300mg, 심장질환이 있는 경우 200mg 이상으로 섭취 않도록 노력한다, 유제품, 육류의 내장, 게란의 노란자위를 피한다.
하루 30분정도 운동을 통해 몸에 좋은 콜레스트롤은 높이고 몸에 나쁜 콜레스트과 을 낯출수 있다.

위에서 언급한 식단개선과 건강한 생활태도를 견지함에도 수치가 낮아 지지 않을 경우 처방되는 약으로는 fenofibrate, gemifibrozil, niacin , statin 이 있다.

facebook posting twit

  • 건선의 원인과 6가지 예방법
  • 굶지 않으면서 몸짱·피부짱을 동시에 챙기는 노하우!
  • 슬로푸드 운동이란 무엇일까?
  • 콜레스테롤(Cholesterol), 중성지방(Trigliceride)
  • 중성지방 – 중성지방예방 및 콜레스테롤 비교
  • 뻥튀기 다이어트 – 뻥튀기의 칼로리는?
  • 물로 몸을 건강하게 ~ 갈증 느낄 틈 없게 수시로 많이 마셔라
  • 물로 해보는 다이어트 – 물다이어트
  • 젊어지려면 웨이트 트레이닝을
  • 화장실이 즐거워지는 7가지 원칙
  •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