싸가지 없는 아가씨 이야기 – 돈 내고 탔어요

지하철 경로석에 앉아 있던 아가씨가 할아버지가 타는 것을 보고 자는 척했다.


깐깐하게 생긴 할아버지는 아가씨의 어깨를 흔들면서 말했다.


“아가씨, 여기는 노약자와 장애인 지정석이라는 거 몰라?”


“저도 돈 내고 탔는데 왜 그러세요?”



아가씨가 신경질적으로 말하자 할아버지가 되받았다.


“여긴 돈 안 내고 타는 사람이 앉는 자리란 말야.”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