싸가지 없는 아가씨 이야기 – 돈 내고 탔어요

지하철 경로석에 앉아 있던 아가씨가 할아버지가 타는 것을 보고 자는 척했다.


깐깐하게 생긴 할아버지는 아가씨의 어깨를 흔들면서 말했다.


“아가씨, 여기는 노약자와 장애인 지정석이라는 거 몰라?”


“저도 돈 내고 탔는데 왜 그러세요?”



아가씨가 신경질적으로 말하자 할아버지가 되받았다.


“여긴 돈 안 내고 타는 사람이 앉는 자리란 말야.”

中企, 삼성 출신 가장 선호 – 시스템·업무역량 큰 기대

中企, 삼성 출신 가장 선호 - 시스템·업무역량 큰 기대

중소기업 상당수가 핵심인력을 외부에서 영입하고 있으며, 삼성출신 인재를 가장 선호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16일 온라인 리크루팅 업체 잡코리아가 직원수 100명이상 300명이하의 중소기업 인사담당자 374명을 대상으로 핵심인력 확보 경로를 설문한 결과 중소기업의 68.0%가 인맥을 통해 스카우트(40.4%)하거나 전문 헤드헌팅 업체를 통해 확보(16.6%)하는등 기업 외부에서 영입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반면 경력개발 프로그램 등을 통해 사내에서 핵심 인력을 양성한다는 기업은 28.9%였다. 중소기업이 가장 선호하는 영입 대상자의 출신 기업형태는 대기업(45.2%)과 중소·벤처기업(44.4%)이 주로 꼽혔다.

특히 이들이 가장 선호하는 영입 대상자의 출신 기업(복수 응답)은 삼성이 51.9%로 가장 많았으며, ▲LG(32.9%) ▲대우(14.7%) ▲SK(13.9%) ▲현대(12.0%) ▲GS(9.6%) 등의 순이었다. 삼성 출신 인재를 선호하는 이유에 대해 중소기업 인사담당자들은 “조직력 있는기업시스템을 경험했을 것 같다”(45.9%)거나 “직무별 전문 업무역량이 뛰어날 것 같다”(21.1%)는 응답이 많았다. LG 출신에 대해서는 ‘조직력 있는 기업시스템 경험’(36.6%)과 ‘다양한 직무 경험’(26.0%)을, 대우 출신에 대해서는 ‘직무별 전문 역량’(30.9%)과 ‘성실·근면성’(21.8%)을 영입 선호 이유로 가장 많이 꼽았다.

한편 상반기에 잡코리아에 이력서를 등록한 삼성그룹 재직자는 6200여명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20% 늘었다.

방승배기자 bsb@munhw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