들을 들볶는 고약한 가 되레 직장 내에서는 승승장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직원들은 각종 피로감이나 우울증 등이 심해질 수 있어 기업 경영진이 조기에 차단할 필요가 있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호주 본드대학 연구진은 최근 직장인 240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한 결과 응답자 중 64.2%가 '폭군처럼 군림하는 들이 만잘한다'고 응답했다고 로이터통신이 2일 보도했다. 직장인 3명 가운데 2명은 고약한 만 잘한다고 생각하고 있다는얘기다.

연구진은 이처럼 많은 직장인들이 못된 직장 에게는 아무 일도 일어나지 않거나 좋은 일만 생긴다고 믿는 것은 상당히 걱정스럽다고 밝혔다.

실제로 못된 하는 동안 직원들이 받는 는 상당한 것으로 분석됐다. 악몽은 물론 불면증, 우울증, 심각한 피로감 등 다양한 증세를 겪으며 회사 업무에도 지장을 줄 수 있다는 것.

이 때문에 연구진은 기업 경영진은 이 같은 폭군 스타일 직장 들을 조기에 찾아내 고위 경영진으로 옮겨가는 것을 막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특히 암을 조기에 발견하는 것이 중요한 것처럼 직장 내 권위주의도 미리 찾아내 차단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연구진은 이런 직장 때문에 벌어지는 갈등구조들을 경영진이 미리 발견해 내지 못하면 못된 와 무책임한 경영진이 상을 받고 하는 문제가 더욱 심각해질 수 있다고 경고했다.

이 같은 연구결과는 5일부터 미국 필라델피아에서 열리는 기업경영학회 연례회의에서 발표될 예정이다.

[송성훈 기자]



facebook posting twit

  • 외국회사의 직급체계 – 부장은 영어로 뭐고, 차장은 영어로 뭐지?
  • 억대 연봉자들의 7가지 성공비결
  • 아랫돌 빼서 윗돌 괴는 노령연금
  • 국정원 요원이 되려면?
  • 中企, 삼성 출신 가장 선호 – 시스템·업무역량 큰 기대
  • 삼성맨ㆍ LG맨ㆍSK맨 ‘이미지 해부’
  • 중국 CCTV에서 만들었다는 대국굴기란?
  • 삼성전자 임직원 대국굴기 열풍
  • 대국굴기에서 말하는 대국, 기업의 조건
  • 중국판 강대국의 흥망 – 대국굴기
    Tagged on:                     
  •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