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그룹이 주력인 전자 계열사의 대대적인 ‘새판짜기’에 들어갔다. ‘적자생존’을 모토로 한 계열사간 경쟁 구도를 허물고 ‘돈되는 사업’을 중심으로 체질 개선 작업에 나선 것. 마케팅 능력을 강화하기 위한 신규 인력 수혈과 인력 재편도 같은 맥락이다.

◇가시화되는 사업 재편=삼성그룹 전자 계열사 내부의 경쟁 구도에 변화의 기류가 감지된다.

삼성그룹은 1일 삼성전자 디지털미디어 총괄 박종우 사장을 삼성테크윈의 디지털 카메라 사업부문장으로 겸직 발령하면서 산하 조직을 개편했다.

삼성전자 계열사 ‘새 판 짠다’

삼성테크윈은 조직을 주력인 카메라 사업부문과 정밀기계(방산 포함)로 나눴다. 카메라 사업부문은 삼성전자와의 협력을 강화하기 위해 경기 성남에 있는 개발부문을 삼성전자 수원 사업장으로 옮겼다.

캠코더와 디지털 카메라 분야에서 치열하게 경쟁해 온 삼성전자삼성테크윈이 서로 손을 잡고 한집 살림을 차리게 된 것이다.

삼성테크윈은 이번 조직 개편에 대해 “카메라가 (삼성전자의) 디지털 TV 및 개인 컴퓨터, MP3 재생기과 밀접한 디지털 융합이 이뤄지고 있어 시너지 효과를 높이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삼성테크윈삼성전자의 첨단 디지털 기술을 통해 디지털 카메라의 핵심기술 개발능력을 키울 수 있게 됐다. 또 캠코더, MP3, 휴대용 멀티미디어 재생기(PMP) 등 휴대 제품간 디자인 통일 작업도 한결 수월해졌다.

삼성전자로 헤쳐 모여?=삼성그룹은 이에 앞서 경영난에 허덕이는 삼성SDI의 디스플레이 사업부문장에 삼성전자 기술총괄 김재욱 사장을 임명했다. 삼성전자 사장들이 계열사인 삼성테크윈삼성SDI의 핵심 사업을 총괄 지휘하게 된 것이다.

삼성그룹에서는 그간 계열사간 경쟁 체제를 유지해왔다. 계열사라도 철저한 내부 경쟁을 통해 살아남은 사업만 키우겠다는 게 기본 골자다.

디스플레이 분야에서 삼성전자LCD 총괄과 삼성SDI가 각각 LCD와 PDP를 맡아 경쟁을 벌인 게 대표적인 사례다. 차세대 디스플레이로 불리는 유기발광 다이오드(OLED) 사업도 삼성전자삼성SDI가 각각 디스플레이용과 소형기기용을 개발 중이다.

그러나 삼성의 이 같은 방침은 계열사간 중복투자 및 과당경쟁이라는 부작용을 불렀다. 삼성전자의 주력 사업이 탄탄대로를 달릴 때는 별 문제가 없었지만 반도체 시황이 악화되면서 곳곳에서 문제점이 노출되기 시작한 것.

업계는 이번 개편을 시발로 LCD 및 PDP 사업도 과다 경쟁을 줄이는 방향으로 사업이 조정될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고 있다. OLED 사업도 추후 설비투자 단계로 갔을 때 한 쪽에 몰아주기를 할 가능성이 높다.

◇신규 인력 수혈=삼성은 임원급 인재도 속속 영입하고 있다. 삼성전자는 최근 정보통신 부문에 유니레버·로레알코리아에서 마케팅을 담당했던 이영희씨를 상무로 영입했다. 또 최치훈 미국 제너럴일레트릭(GE)에너지 아시아·태평양 총괄사장을 영입하기 위한 절차를 진행 중이다. 삼성그룹 관계자는 “최근 조직 개편은 이건희 회장의 언급대로 5~10년 뒤 글로벌 시장에서 1등 자리를 지켜내기 위한 경쟁력 강화 방안의 일환”이라고 말했다.

〈최우규기자〉


facebook posting twit

  • 은평뉴타운 1지구 일반분양 청약 개시
  • 대형마트 – 서울 점포 늘려라
  • 밥값 줄인 삼성전자 긴축안 논란
  • 삼성전자, 임원·조직 대대적 개편
  • 외국회사의 직급체계 – 부장은 영어로 뭐고, 차장은 영어로 뭐지?
  • 삼성전자 더 크려면 평생직장 보장돼야 – 싱가포르 프렘교수
  • 관리의 삼성… 삼성을 버려야 삼성이 산다
  • 삼성전자 조직 개편 그후 …
  • 중국 CCTV에서 만들었다는 대국굴기란?
  • 삼성전자 임직원 대국굴기 열풍
    Tagged on:                 
  •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