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로 몸을 건강하게 ~ 갈증 느낄 틈 없게 수시로 많이 마셔라

우리 몸의 3분의 2는 물로 이뤄져 있다. 몸에서 물이 5%만 모자라도 사람은 혼수상태에 빠지며 10%가 부족할경우 생명이 위태롭게 된다. 사람이 태어나서 일생 동안 먹는 물의 양은 무려 50톤이 넘는다. 물은 인체를 구성하고 있는 세포하나하나의 모양을 유지시켜 준다. 또 인체 내의 불순물과 노폐물을 걸러내며 체온을 조절하는 등 생명활동을 수행 하게 해준다.

물로 몸을 건강하게 ~ 갈증 느낄 틈 없게 수시로 많이 마셔라

건강에 좋다는 온갖 식품들을 먹기 이전에 물을 잘 먹어야 건강을 지킬 수 있는 것이다. 실제로 세계보건기구(WHO)는 질병의80%가 물과 관련돼 있다고 밝히기도 했다. 과연 일생동안 “50t”의 물을 어떻게 먹어야 건강을 지킬 수 있을까.
갈증을 느낀 이후에 물을 찾는 것보다는 갈증을 느끼기 전에 미리미리 수분을 섭취하는 것이 피부노화, 변비, 피로, 비만 등을예방하는 데 효과적이다. 갈증을 느끼는 상태라면 이미 신체의 수분함량이 모자라 이상이 생기기 시작했다는 신호이기 때문이다.

◆ 인체는 ‘물 덩어리’
몸에서 물이 차지하는 비율은 60∼85%. 특히 폐와 간이 86%, 혈액 83%, 뇌와 심장 75%, 근육 75%, 혈액 83%일정도. 사람은 ‘걸어 다니는 물통’이라고 할 수 있다. 물의 가장 중요한 역할은 인체 내 노폐물을 배출하고 세포가 영양분을섭취하도록 도와주는 것이다. 이 때문에 수분이 부족하면 몸속에 노폐물과 독소가 쌓여 각종 질병이 발생한다.

◆ 물 부족하면 변비, 피부노화
신체의 수분 비중이 1~2% 정도 부족 한 상태가 유지되는 것을 만성탈수라고 하는데 이러한 만성탈수가 변비, 비만, 피로, 노화 등의 원인이 될 수 있다.
물은 변비와도 관련이 있다. 물 섭취가 부족하면 대변이 굳어져 변비의 원인이 되기 쉽다. 다이어트를 한다고 식사량도 줄였는데, 물까지 마시지 않아서 생기는 변비는 해결하기가 어렵다.
물은 노화와도 관련이 깊다. 노화가 제일 먼저 나타나는 곳은 피부다. 피부 노화란 피부에서 수분이 빠져나가는 것이다. 피부노화를 막으려면 기본적으로 충분한 수분이 유지되어야 한다.

◆ 음료수보다는 맹물을 마셔라
수분섭취를 많이 하겠다고 음료수를 찾는 경우도 많다. 그러나 음료수는 수분섭취에 물 만큼 도움이 되지는 못한다. 커피, 녹차, 우유, 요구르트, 탄산음료, 기능성 음료 등을 마시는 것은 물을 마시는 것과 다르다.
커피는 이뇨작용이 강해 상당량의 수분을 배설시키므로 수분섭취용으로 적합지 않다. 이 밖에 음료수에 첨가되는 설탕, 카페인,나트륨, 산성 성분 등 많은 첨가물들은 열량이 높아 비만을 일으키는 원인이 될 수 있으므로 오히려 많이 마시지 않는 것이 좋다.

◆ 갈증 안 느껴도 틈틈이 자주 마셔야
일반적으로 사람의 하루 수분 소모량은 소변으로 배설되는 수분이 약1.4ℓ, 소변 이외에 땀 등으로 배출되는 수분이 약 1ℓ로 총 2.4ℓ 정도다. 그러므로 하루에 섭취해야 하는 수분도 2.4ℓ정도다. 사람이 하루 음식으로 섭취하는 수분 양은 1~1.2ℓ정도 되므로 적어도 식사 이외에 1.5ℓ의 수분을 보충해줘야 한다.따라서 통상 하루 8~10잔 의 물을 의도적으로 마셔야 한다.

◆ 아침식사 30분전에 마시는 물은 보약
식사 직전이나 식사 중에 물을 많이 마시면 소화효소를 희석시켜 소화에 지장을 줄 수 있다. 따라서 물은 빈속에 마시는 것이 좋다.특히 아침식사 전 공복상태에서는 반드시 물을 먹도록 한다. 밤새 잠을 자면서 잃어버린 수분을 보충하고 쌓인 노폐물을 내보낼 수있기 때 문이다.
아침에 마시는 물은 장의 기능을 촉진시켜 변비예방에도 효과적이다. 1~2컵의 물을 매일 아침식사 30분전에 먹도록 한다.
물은 체온보다 약간 낮은 20~25C의 상태에서 먹는 것이 좋다. 찬 물은 내장을 차게 하기 때문에 피하도록 한다. 물은 우리몸에 가장 가까운 pH 7.35~7.45 정도의 약알카리성으로 마시는 것이 바람직하다. 최근에는 약알카리수가 노화의 원인이 되는활성산소를 없애주고 고혈압 등 질 병을 치료한다는 주장이 제기되기도 했다.
몸에 흡수되는 속도를 고려하지 않고 물을한꺼번에 많이 마시면 심장과 신장에 부담이 가게 된다. 천천히 씹어서 먹는다는 기분으로 마시도록 한다. 물을 마시면 살찐다는것은 잘못된 속설이다. 물에는 열량이 없기 때문에 아무리 많이 마셔도 살이 찌지 않는다. 오히려 물을 흡수하는 과정에서 칼로리를소모하는 효과가 있다.

◆ ‘다수(多水)면 무병(無病)’
많은 연구를 통해 물 섭취량과 질병 예방효과는‘정비례’한다는 사실이 밝혀진 상태. 요로결석 예방을 위해 물을 많이 마셔야 한다는 것은 그리스 시대부터 알려져 있다. 이미결석이 생긴 뒤에도 물을 많이 마시면 결석 배출이 용이해지고 재발도 막을 수 있다.
물은 발암 물질을 쉽게 배설토록 해 방광염과 요로계암(방광암, 전립선암, 신장암)의 예방에 효과적이라는 사실도 여러 연구를 통해 검증됐다.
물을 많이 마시는 것이 대장암과 유방암 예방효과도 높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일부 연구에서는 물을 많이 마시는 사람의 대장암발병률이 일반인보다 45%나 낮았으며 그 효과는 여성에게 더 잘 나타났다. 특히 물을 많이 마시는 여성은 폐경 후 유방암발병률이 훨씬 낮은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또 물을 많이 마시면 혈액순환을 원활하게 해 뇌졸증 및 심근경색을 막아주고 목구멍 점막의 저항력을 길러 감기 예방 효과도 있다는 것.
이 밖에 공복 시 위 십이지장 궤양으로 인한 통증을 가라앉히고 알레르기 질환의 경우 원인물질을 몸 밖으로 배출시켜 치료에 도움이 된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