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몸의 3분의 2는 로 이뤄져 있다. 몸에서 이 5%만 모자라도 사람은 혼수상태에 빠지며 10%가 부족할경우 생명이 위태롭게 된다. 사람이 태어나서 일생 동안 먹는 의 양은 무려 50톤이 넘는다. 은 인체를 구성하고 있는 세포하나하나의 모양을 유지시켜 준다. 또 인체 내의 불순과 노폐을 걸러내며 체온을 조절하는 등 생명활동을 수행 하게 해준다.

물로 몸을 건강하게 ~ 갈증 느낄 틈 없게 수시로 많이 마셔라

건강에 좋다는 온갖 식품들을 먹기 이전에 을 잘 먹어야 건강을 지킬 수 있는 것이다. 실제로 세계보건기구(WHO)는 질병의80%가 과 관련돼 있다고 밝히기도 했다. 과연 일생동안 "50t"의 을 어떻게 먹어야 건강을 지킬 수 있을까.
갈증을 느낀 이후에 을 찾는 것보다는 갈증을 느끼기 전에 미리미리 수분을 섭취하는 것이 피부노화, 변비, 피로, 비만 등을예방하는 데 효과적이다. 갈증을 느끼는 상태라면 이미 신체의 수분함량이 모자라 이상이 생기기 시작했다는 신호이기 때문이다.

◆ 인체는 ‘ 덩어리’
몸에서 이 차지하는 비율은 60∼85%. 특히 폐와 간이 86%, 혈액 83%, 뇌와 심장 75%, 근육 75%, 혈액 83%일정도. 사람은 ‘걸어 다니는 통’이라고 할 수 있다. 의 가장 중요한 역할은 인체 내 노폐을 배출하고 세포가 영양분을섭취하도록 도와주는 것이다. 이 때문에 수분이 부족하면 몸속에 노폐과 독소가 쌓여 각종 질병이 발생한다.

부족하면 변비, 피부노화
신체의 수분 비중이 1~2% 정도 부족 한 상태가 유지되는 것을 만성탈수라고 하는데 이러한 만성탈수가 변비, 비만, 피로, 노화 등의 원인이 될 수 있다.
은 변비와도 관련이 있다. 섭취가 부족하면 대변이 굳어져 변비의 원인이 되기 쉽다. 다이어트를 한다고 식사량도 줄였는데, 까지 마시지 않아서 생기는 변비는 해결하기가 어렵다.
은 노화와도 관련이 깊다. 노화가 제일 먼저 나타나는 곳은 피부다. 피부 노화란 피부에서 수분이 빠져나가는 것이다. 피부노화를 막으려면 기본적으로 충분한 수분이 유지되어야 한다.

◆ 음료수보다는 맹을 마셔라
수분섭취를 많이 하겠다고 음료수를 찾는 경우도 많다. 그러나 음료수는 수분섭취에 만큼 도움이 되지는 못한다. 커피, 녹차, 우유, 요구르트, 탄산음료, 기능성 음료 등을 마시는 것은 을 마시는 것과 다르다.
커피는 이뇨작용이 강해 상당량의 수분을 배설시키므로 수분섭취용으로 적합지 않다. 이 밖에 음료수에 첨가되는 설탕, 카페인,나트륨, 산성 성분 등 많은 첨가들은 열량이 높아 비만을 일으키는 원인이 될 수 있으므로 오히려 많이 마시지 않는 것이 좋다.

◆ 갈증 안 느껴도 틈틈이 자주 마셔야
일반적으로 사람의 하루 수분 소모량은 소변으로 배설되는 수분이 약1.4ℓ, 소변 이외에 땀 등으로 배출되는 수분이 약 1ℓ로 총 2.4ℓ 정도다. 그러므로 하루에 섭취해야 하는 수분도 2.4ℓ정도다. 사람이 하루 음식으로 섭취하는 수분 양은 1~1.2ℓ정도 되므로 적어도 식사 이외에 1.5ℓ의 수분을 보충해줘야 한다.따라서 통상 하루 8~10잔 의 을 의도적으로 마셔야 한다.

◆ 아침식사 30분전에 마시는
식사 직전이나 식사 중에 을 많이 마시면 소화효소를 희석시켜 소화에 지장을 줄 수 있다. 따라서 은 빈속에 마시는 것이 좋다.특히 아침식사 전 공복상태에서는 반드시 을 먹도록 한다. 밤새 잠을 자면서 잃어버린 수분을 보충하고 쌓인 노폐을 내보낼 수있기 때 문이다.
아침에 마시는 은 장의 기능을 촉진시켜 변비예방에도 효과적이다. 1~2컵의 을 매일 아침식사 30분전에 먹도록 한다.
은 체온보다 약간 낮은 20~25C의 상태에서 먹는 것이 좋다. 찬 은 내장을 차게 하기 때문에 피하도록 한다. 은 우리몸에 가장 가까운 pH 7.35~7.45 정도의 약알카리성으로 마시는 것이 바람직하다. 최근에는 약알카리수가 노화의 원인이 되는활성산소를 없애주고 고혈압 등 질 병을 치료한다는 주장이 제기되기도 했다.
몸에 흡수되는 속도를 고려하지 않고 을한꺼번에 많이 마시면 심장과 신장에 부담이 가게 된다. 천천히 씹어서 먹는다는 기분으로 마시도록 한다. 을 마시면 살찐다는것은 잘못된 속설이다. 에는 열량이 없기 때문에 아무리 많이 마셔도 살이 찌지 않는다. 오히려 을 흡수하는 과정에서 칼로리를소모하는 효과가 있다.

◆ ‘(多水)면 (無病)’
많은 연구를 통해 섭취량과 질병 예방효과는‘정비례’한다는 사실이 밝혀진 상태. 요로결석 예방을 위해 을 많이 마셔야 한다는 것은 그리스 시대부터 알려져 있다. 이미결석이 생긴 뒤에도 을 많이 마시면 결석 배출이 용이해지고 재발도 막을 수 있다.
은 발암 질을 쉽게 배설토록 해 방광염과 요로계암(방광암, 전립선암, 신장암)의 예방에 효과적이라는 사실도 여러 연구를 통해 검증됐다.
을 많이 마시는 것이 대장암과 유방암 예방효과도 높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일부 연구에서는 을 많이 마시는 사람의 대장암발병률이 일반인보다 45%나 낮았으며 그 효과는 여성에게 더 잘 나타났다. 특히 을 많이 마시는 여성은 폐경 후 유방암발병률이 훨씬 낮은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을 많이 마시면 혈액순환을 원활하게 해 뇌졸증 및 심근경색을 막아주고 목구멍 점막의 저항력을 길러 감기 예방 효과도 있다는 것.
이 밖에 공복 시 위 십이지장 궤양으로 인한 통증을 가라앉히고 알레르기 질환의 경우 원인질을 몸 밖으로 배출시켜 치료에 도움이 된다.

facebook posting twit

  • 중성지방 – 중성지방예방 및 콜레스테롤 비교
  • 중성지방(triglycerides)
  • 10대부터 70대까지 연령대별 운동방법
  • 대구지하철 참사 후 스트레스장애 환자 연구
  • 소진 증후군 (Burn-Out)
  • 물로 해보는 다이어트 – 물다이어트
  • 젊어지려면 웨이트 트레이닝을
  • 화장실이 즐거워지는 7가지 원칙
  • 셀룰라이트야 가라!! 셀룰라이트 없애는 방법
  • 셀룰라이트를 없애고 싶다면 ‘파워 워킹’
    Tagged on:                                             
  •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