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산 디젤차 ‘찬밥’, 수입 디젤차 ‘대접’

‘기술수준의 우열’ 소비자 인식으로 판매비중 큰 차이

국산 디젤차 ‘찬밥’, 수입 디젤차 ‘대접’

휘발유 값이 연일 치솟아 자가 운전자들이 큰 타격을 받고 있다. 최근 여러 매스컴과 안내 책자 등을 통해 연비를 높이는 주행요령, 관리비법 등이 소개되는 것도 휘발유 값 상승과 밀접한 관련이 있다.

휘발유 값이 오르면서 새삼 디젤 승용차(이하 디젤 차)가 주목받고 있다. 휘발유 값의 85%까지 근접했다고 하지만 여전히 휘발유보다 싼 가격 덕에 새로 차를 구입하려는 사람들이 디젤 차를 염두에 두고 있는 것이다. 게다가 연비와 에너지 효율이 가솔린 차보다 높아 연료비 면에서만 따진다면 실제 비용은 훨씬 줄어든다.

하지만 생각보다 디젤 차의 인기는 그리 폭발적이지 않다. 소비자들이 관심은 있지만 쉽사리 결정하지 못하는 것이다. 제일 큰 원인은 ‘디젤 차는 시끄럽고 매연이 많다’는 소비자들의 인식에 있다.

‘초기 비용 부담’도 소비자들이 디젤 차를 꺼리는 이유 중 하나다. 국내차, 수입차를 막론하고 국내에서 판매되는 대다수 디젤 차는 동종의 가솔린 차보다 수십~수백만 원 비싸다. 이 때문에 소비자들이 디젤 차에 대해 크게 이득이 없다고 생각하는 것이다. 현대·기아자동차의 황관식 홍보과장은 “디젤 엔진이 가솔린 엔진보다 설계비용이 더 들기 때문에 디젤 차가 비쌀 수밖에 없다”고 말한다.

국산차 초기비용 부담도 이유

실제로 휘발유 값이 치솟는다고 해도 국내 디젤 차의 판매량은 그다지 증가하지 않았다. 국내 디젤 차 모델은 모두 9개. 이중 대표모델이라고 할 수 있는 기아차의 프라이드와 현대차의 베르나만 동종의 가솔린 모델의 15%를 웃도는 판매비율을 보일 뿐 나머지는 모두 5% 미만에 그치는 부진을 면치 못하고 있다. 황관식 과장은 “휘발유 가격 못지않게 디젤 가격도 계속 상승하는 추세여서 소비자들이 디젤 차의 장점이 별로 없다고 판단하는 것 같다”고 설명한다.

하지만 수입차는 국내차와 다른 양상을 보인다. 디젤 차의 판매량이 꾸준히 증가하고 있는 것. 법적으로 디젤 승용차가 허용된 2005년 판매비율이 4.1%에 불과했지만 2006년에는 10.7%, 그리고 올해 4월까지 15.2%로 수입 디젤 차의 판매비율은 큰 폭으로 증가했다. 한국수입자동차협회 박은석 과장은 “디젤 차가 질이 떨어진다는 소비자들의 고정관념이 깨지고 있음을 보여주는 수치”라며 “유럽의 유명 자동차회사들의 디젤 차가 많이 판매되고 있다”고 말한다.

같은 디젤 차인데 왜 국내차와 수입차의 판매 양상이 대조적일까. 김필수 대림대 자동차학과 교수는 ‘기술 수준’이 가장 큰 원인이라고 말한다. 김 교수는 “유럽 자동차회사의 디젤 엔진 기술은 전 세계적으로 정평이 난 것”이라며 “친환경적인 면에서도 유럽 자동차회사들의 디젤 엔진이 지구온난화에도 덜 치명적”이라고 말한다. 지구온난화를 야기하는 CO2 배출량이 가솔린 엔진보다 30% 정도 적다는 것이다. “소비자들이 유럽의 디젤 차가 힘과 기술, 친환경 등을 겸비했다고 생각하는 것 같다”고 덧붙인다.

김필수 교수는 또 “수입 디젤 차에서는 ‘초기 비용 부담’이 판매량의 발목을 잡는 데 큰 영향을 미치지 못한다”고 분석한다. 수입차 자체가 워낙 고가이기 때문에 많게는 수백만 원 정도 비싸다는 점을 수입차 고객들이 크게 신경 쓰지 않는다는 것이다.


국내업체 기술개발 서둘러야

국산 디젤차 ‘찬밥’, 수입 디젤차 ‘대접’

조철 산업연구원 연구위원 역시 국내차와 수입차 사이에 ‘기술 수준의 차이’가 있고, 이 때문에 판매량 추이가 대비된다는 점을 인정한다. 하지만 그보다는 판매되는 수입차가 디젤 차 위주라는 점을 지적한다. 조 위원은 “소비자들이 연비와 에너지 효율 때문에 디젤 차를 선호하는 것이 아니라 업체들이 디젤 차를 들여오니까 디젤 차를 사는 것”이라고 말한다. 주력 브랜드와 전략의 차이 때문이라는 것이다.

전문가들은 앞으로 가솔린 차보다 디젤 차의 매력이 더욱 두드러지고 디젤 차의 판매량도 증가할 것이라는 데에 동의한다. 조철 연구위원은 “에너지 가격이 앞으로 계속 오르고 장거리 주행자가 많아질수록 디젤 차 수요는 증가할 것”이라고 내다본다. 조 위원은 그 이유로 “연료비뿐만 아니라 에너지 효율도 가솔린 차에 비해 디젤 차가 높아 실제로는 디젤 차가 싼 편”이라고 말한다.

김필수 교수는 “지금의 디젤 차만 봐도 첨단기술이라고 할 수 있다”며 “앞으로 디젤 엔진 기술은 계속 발전할 것”이라고 전망한다. 다만 김 교수는 “디젤 세단보다는 소형 SUV가 훨씬 매력적이어서 경쟁력이 있을 것”이라고 예측한다. 김 교수는 또한 “디젤 차에 대한 그릇된 인식과 부정적 시각이 없어져야 한다”고 강조한다.

국내 업체의 디젤 엔진 기술 개발도 시급하다. 조철 위원은 “가솔린 엔진은 독자적으로 개발하고 있지만 디젤 엔진 기술은 핵심부품을 수입에 의존하고 있는 실정”이라며 국산화의 필요성을 역설한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