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스로 즐겨보자…남산 신록 나들이

지하철 3호선 동대입구역 앞에서 02번 남산순환버스를 탔다.

노란색 남산순환버스는 의자도, 손잡이 기둥도 노란색이었다. 노란 병아리 같은 아이들이 엄마 손을 잡고 버스에 올랐다. 엄마는 유모차를 접어 옆구리에 꼈다. 이 버스는 남산 차량 출입을 통제한 2005년 5월 이후 남산의 유일한 교통수단이다.

버스로 즐겨보자…남산 신록 나들이

기점이자 종점은 N서울타워지만 일반인들에겐 동대입구역이 접근하기 편하다. 동대입구역~국립극장~N서울타워~남산도서관~남산산책로 입구~서울 애니메이션센터~한옥마을~대한극장 앞~삼성제일병원 앞을 거쳐 다시 동대입구로 돌아온다. 특히 국립극장부터 남산도서관까지는 다른 차량의 출입이 통제되는 ‘독점 운행’ 구간이다.

앉은 채 남산을 한바퀴 도는 남산 버스 여행은 45분쯤 걸린다. 거리는 9.8㎞, 현금 800원, 교통카드 700원. 5분에 한 대씩 다닌다. 점심시간을 쪼개어 다녀와도 좋겠다.

버스로 즐겨보자…남산 신록 나들이

◇동대입구역~국립극장~N서울타워

순환버스는 철쭉이 활짝 핀 국립극장 앞에서 남산으로 들어섰다. ‘버스 외 진입금지’ 전광판을 지나자 속력이 떨어졌다. 버스 한대가 지나갈 만큼만 빼고 나머지 구간은 산책로다. 개를 끌고 걷는 사람, 달리는 사람, 뒤로 걷는 사람을 피해 버스는 느릿느릿움직였다. 버스 진행 방향 왼쪽, 운전자 편 자리에 앉을 것.

연둣빛 새잎 사이로 서울 시내가 아스라히 보인다. 벚꽃 진 자리에 돋은 새잎은 벌써 엄지손가락 만하다. 10분쯤 달렸을까. 서울타워와 버스 종점이 나왔다. 서울타워를 들르지 않더라도 내렸다 앞차로 갈아타야 한다.

버스로 즐겨보자…남산 신록 나들이

◇샛길1-N서울타워

전망대 3층, 해발 356m에서는 남산의 연둣빛 원경이 보인다. 창문과 의자만으로 깔끔하게 단장한 전망대는 2005년 12월재개장했다. 서울 시내를 내려다보고 ‘일’을 볼 수 있는 ‘하늘화장실’도 3층 전망대에 있다. 전망대 입장료 성인 7000원.주말 평균 대기시간은 1시간이다. 지하 1층에서 표부터 끊고 구경할 것. N서울타워 (02)3455-9277

버스로 즐겨보자…남산 신록 나들이

◇N서울타워~남산도서관~남산산책로 입구

서울타워에서 남산도서관 입구까지 걸으면 20분, 버스로는 5분이다. 멀리서 본 남산은 연둣빛과 분홍빛의 퀼트 같았는데, 숲 안에선초록으로만 보였다. 남산도서관 뒤 식물원은 지난해 10월 철거했다. 일 없는 비둘기들만 분수대 주변을 서성거렸다.

외국인 관광객이 써 놓은 듯한 의자의 낙서가 눈에 띄었다. ‘연인의 자리-이 자리에서 사랑의 노래를 불러보세요(Bench forLovers-Stand on this bench and sing a love song)’. 남산도서관에서 산책로 입구까지는 꼭버스를 탈 것. 보행로가 군데군데 끊겨 있다.

버스로 즐겨보자…남산 신록 나들이

◇샛길2-남산 북측 산책로

남산 산책로라면 서울타워 가는 길을 떠올리는데, 걷기엔 남산 북측 산책로가 훨씬 낫다. 길도 평평하고 차도 없다. 소파로에서 국립극장까지 2차선 북측순환도로의 차를 막아 보행자 전용 산책로로 만든 것. 3.5㎞ 1시간 코스다.

오르막과 내리막이 계속되지만 전체적으로 평탄하다. 유모차 끌고도 갈 수 있다. 소파로 입구에서 출발할 것. 내리막길이 더 많다.중간중간에 빠져나갈 수 있는 출구가 나온다. 소파로 기준 1.2㎞ 지점에서 한옥마을, 2.75㎞ 지점에서 동국대 후문으로 나갈수 있다.

버스로 즐겨보자…남산 신록 나들이


◇서울 애니메이션 센터~한옥마을~대한극장

남산을 빠져나온 순환버스는 충무로 방향으로 달린다. 남산 자락의 한옥마을은 박영효 가옥 등 전통가옥 5동을 옮겨 복원한 곳.전통놀이나 문화체험 이벤트가 자주 열린다. 입장료도 없으니 한번 기웃거려볼 만하다. 한옥마을 정거장과 대한극장 정거장은 지하철3호선 충무로역과 연계된다.

최근에는 자전거로 출퇴근 하는 사람들이 많은것 같다.

남산을 경유하는 출근로를 소개한다.

버스로 즐겨보자…남산 신록 나들이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