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에게 감기처럼 흔한 요로감염

평생동안 감기에 한번도 안 걸려 본 사람은 없을 것이다. 감기는 남녀노소를 불문하고 잘 걸리는데, 여자라서 더 잘 걸리는 질병이 있다. 여자라서 더 잘 걸린다면?? 여성 중 30~50%정도 일생에 한번쯤은 경험을 한다고 하는 요로 감염!! 혹시 소변보기가 힘들고 아랫배가 아프면서 몸이 춥고 떨리신 적 있으세요? 그럼 당신도 요로감염에 걸려 보셨군요.. 
 
여성에게 감기만큼 흔한 질환 

요로감염은 여성에서 매우 흔한 질환으로, 여성에서는 신체적 특성으로 인하여 2~3명 가운데 1사람은 평생을 살아가면서 한번은 각종 요로감염에 걸린다고 합니다.

그 이유는 여성에서는 요도가 항문 근처에 있고, 길이가 짧으며(약 4cm) 요도의 입구가 음순의 바로 아래에 위치한다는 점 외에도 성행위 도중에 발생하는 요도 마사지에 의하여 세균이 방광 내로 잘 들어가게 되기 때문입니다.

특히, 임신부에서는 요로 감염이 흔하며, 요로감염이 조산을 유발하여 미숙아 탄생이나 신생아 사망률을 높이는 원인이 되기도 합니다.


 
요로감염의 원인은 대장균 
요로란 오줌이 나오는 길을 말하는데, 이곳에 세균이 침투한 것을 말합니다. 원인은 주로 대장균 등이 감염되어 발생. 요로감염이 문제가 되는 이유는 원인 규명과 적절한 치료 없이 방치할 경우 신장이 망가질 수 있기 때문입니다.


 
다음과 같은 증상이 있으면 병 의원을 방문하여 요로 감염 여부를 꼭 확인하여야 합니다. 
– 소변이 자주 마려우면서, 배뇨 시 통증이 있을 때
– 소변에서 악취가 나거나, 소변 색깔이 혼탁하거나, 혈뇨가 보일 때
– 오한이 들거나 열이 날 때
– 아랫배에 통증이 있을 때
– 허리 좌 우측이 아플 때.


 
요로감염은 혹시 잘못된 성관계의 부산물? 
결론부터 이야기 하면 아니다. 부부관계 후에 방광염을 앓는 경우가 많은데, 이는 부부관계라는 기계적 행위로 인해 질이나 요도 출구 근처에 있던 균이 방광으로 자연스럽게 도달함으로써 방광염을 유발하게 되는 것입니다.

따라서, 반드시 불륜한 성관계를 의미한다고는 볼 수 없습니다. 또한, 부부 관계와는 무관하게 여성에서 발생하기 쉽고 혹은 당뇨나 비뇨기계 질환 등이 원인이 되어 요로감염이 발병하는 경우도 많습니다.


 
진단과 치료는 어떻게 하나?
요로 감염의 증상들이 나타나면 즉시 의사의 진찰과 소변 검사를 시행하여 진단을 받아야 합니다. 요로감염이 저절로 낫는 경우는 드물며, 방광염의 경우에는 3일 정도의 항생제를 복용하면 대개 완치되지만, 급성 신우신염의 경우 증상이 심하면 입원하여 2주 정도의 항생제 치료와 수액 주사를 받아야 합니다.

당뇨병과 같이 외부 세균에 대한 저항력이 약화되는 질환이나 요결석, 요역류, 요도 이물질 삽입 등 요로 감염을 유발하는 원인이 있는 경우에는 그러한 원인을 치료해 주는 것이 중요합니다.

또한, 특별한 원인 없이도 재발하는 여성의 경우 부부 관계 시에 지나치게 요도입구를 자극하여 요도나 방광에 외상을 줄 수 있는 체위를 피하고, 관계 후 15분 이내에는 소변을 보도록 합니다. 평소에도 소변을 무리하게 참지말고 보고싶을 때는 언제든지 바로 보도록 한다. 배변 후 휴지를 닦을 때는 반드시 앞쪽에서 뒤쪽(항문쪽)으로 닦도록 합니다. 또한, 나일론 대신 면 재질의 팬티를 입으면 요도 출구부위의 습기를 잘 빨아들여 건조한 상태를 잘 유지시켜 줍니다.



빈번하게 재발되는 경우엔..
– 소변 양을 충분히 하기 위해 하루에 1L – 2L 의 물을 마시도록 합니다.
– 뇨의가 있으면 소변이 가득한 느낌이 없어도 바로 바로 소변을 보도록 합니다.
– 방광을 자극할 수 있는 매운 음식, 알코올, 카페인이 들어있는 음료 등은 삼가 하는 것이 좋습니다.
– 의사가 처방한 약을 정확하게 복용합니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