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평 뉴타운 – 주변 난개발로 인한 교통난 `최대숙제`

은평뉴타운의 최대 약점은 교통망이다.
 
주변에 사실상 ‘난개발’이 이뤄지고 있는 반면 교통망 확충 및 개선 대책이 별로 없어 입주 후 주민들이 교통난을 겪을 가능성이 높다.
개발을 총괄하고 있는 SH공사는 일단 은평뉴타운을 관통하는 통일로와 연서로를 확장·이설할 방침이다.
현재 왕복 6~8차로인 통일로를 8~10차로(폭 40m)로,4차로인 연서로를 6차로로 각각 넓힐 계획이다.
또 통일로와 연계되는 지방도 349호선(왕복 4차로)은 고양 삼송지구를 거쳐 은평뉴타운까지 연결키로 했다.
또 2010년께는 통일로 서울시 경계에서부터 서울역까지 중앙버스 전용차로가 시행된다.
통일로 주변 보조간선 7개 도로(24km)에 대해 혼잡구간·정체지점 개선사업도 진행할 예정이다.
 
고양시 도로인 79호선(왕복 4차로),서오릉길(6차로),제2외곽순환고속도로 등도 입주민이 이용할 수 있다.
지하철 3호선 구파발역이 지구를 관통한다.
구파발역에는 버스 환승자를 위한 환승센터가 건립된다.
은평뉴타운 외곽 경기도내 구간에선 통일로 대체 우회도로로 삼송지구~수색로 연결도로 신설이 검토되고 있다.
다만 도로가 확장·완공되기까지 시간이 다소 걸리는 데다 도로가 확충되더라도 출퇴근 시간대 교통난을 해소하기 어려울 전망이다.
SH공사 관계자는 “도심 안에 대단지를 만드는 만큼 주변 교통계획을 세우는 게 쉽지 않다”면서 “주민들이 대중교통을 적극 이용할 수 있도록 홍보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