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망 택지지구] 은평 … `도심속 생태타운`
 
에서는 올해 총 4만8000여가구의 새 가 공급된다.
그 중에서도 후분양제 시행으로 분양이 연기된 7397가구가 가장 관심을 끈다.
도심권을 벗어나지 않으면서 전원형 생태도시로 꾸며지는 점이 매력이다.
현재 문제점으로 지적되는 교통망 부족도 꾸준히 개선이 이뤄질 전망이다.
이 외에도 강북권 재개발로 지어지는 중형급 단지들이 많은 편이다.
내달부터 서대문구 북아현에서 동부건설이 짓는 681가구,신원종합개발이 동작구 상도동에서 시공하는 998가구 등 공급이 이어질 예정이다.

진관내·외동과 동 일대에 총 105만7000평 규모로 건설된다.
북한산 국립공원을 끼고 있는 생태전원도시로 녹지비율이 전체 면적의 42%를 차지한다.
이는 판교의 녹지율 36%보다도 높다.
자립형 사립고도 배치,강북권의 명문 학군으로 조성하겠다는 게 시의 구상이다.
내에 영어마을도 조성할 계획이라 실수요자들의 주목을 받고 있다.
 
작년 고분양가 논란으로 분양이 미뤄져 올해 10월 첫 공급에 나설 예정이다.
1지구 A·B·C공구 및 2지구 A공구 2066가구가 그 대상이다.
공사가 80% 진행된 후에 분양하는 후분양제가 적용되기 때문에 입주시기는 내년 상반기로 잡혀있다.
가구별 평형은 32~65평형까지로 구성됐다.
이 가운데 전용면적 25.7평을 넘는 중·대형이 전체 80%수준인 1610가구에 이른다.
유치원과 학교가 가깝고 진관공원이 바로 앞에 있는 1-A공구(롯데건설,삼환기업)와 초입에 자리잡은 2-A공구(현대건설,태영)가 인기를 끌 것으로 보인다.
 
두 공구 모두 지하철 3호선 역을 걸어서 이용할 수 있다.
시 도시개발 방식으로 조성돼 거주자에게만 1순위 청약자격이 주어진다.
32평형은 청약저축 가입자 중 무주택기간이 5년 이상이고 납입액이 많은 사람,중·대형 평형은 청약예금 가입자( 기준 600만~1500만원)가 각각 신청할 수 있다.
나머지 공구의 분양일정은 내년쯤 구체화될 전망이다.

'도심속 생태도시'은평뉴타운 10월 분양
 
○교통망 개선이 가장 큰 숙제
의 가장 큰 문제는 교통망 부족이다.
시와 SH공사가 다양한 개선 정책을 내놓고 있어 주시할 필요가 있다.
SH공사는 을 관통하는 통일로와 연서로를 확장 및 이설하기로 했다.
현재 왕복 6~8차로인 통일로는 8~10차로로,4차로인 연서로는 6차로로 넓힌다.
통일로와 연계되는 지방도 349호선은 고양 삼송지구를 거쳐 까지 이어질 계획이다.
지구를 관통하는 지하철 3호선 역에는 버스 환승센터가 생긴다.
2010년까지는 통일로 시 경계에서부터 역까지 중앙버스 전용차로가 시행된다.
통일로 주변 보조간선 7개 도로에 대해서도 혼잡구간·정체지점 개선사업도 진행할 예정이다.
이 외에도 외곽 경기도 구간에 통일로 대체 우회도로 신설이 검토되고 있다.
김유미 기자 warmfront@hankyung.com

facebook posting twit

  • LG-PHILIPS LCD 단지 얼마나 크길래…
  • 오세훈 서울 시장 – 서울시는 은평뉴타운을 통해 돈 벌 생각 없다고 해
  • 분양앞둔 은평뉴타운 되레 매수실종ㆍ웃돈 하락
  • 24평 주공아파트 리모델링
  • 은평뉴타운 2007년 공급일정, 방법 및 대상자격
  • 은평 뉴타운 – 판교보다 쾌적 ~ 올 청약후보 1순위
  • 은평 주민 모여 사는 고양시 지축동 – 갈 곳 없는 사람 모인 버림받은 동네
  • 은평뉴타운 원주민 3가구 중 1가구 서울 떠났다
  • 경향-SH공사, 은평뉴타운 땅값 ‘뻥튀기’ 공방
  • 서울시 `은평뉴타운’ 고강도 감사 착수
    Tagged on:                         
  •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