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히 ) 얼굴에 좁쌀처럼 물집이 잡히거나 빨갛게 되는 것을 흔히 볼 수 있다. 이렇게 의 얼굴에 잘 생길 수 있는 것으로는 (아토피성피부염)과 이 있다. 이 두 가지는 엄마가 보기에는 비슷해 보이지만 다른 것이므로 이에 대한 대처 방안도 달라질 수밖에 없다.

의 경우 가 가려움을 느껴 얼굴을 비비거나 피부가 거칠어지는 현상을 보이므로 가려움증으로 인해 아이가 심하게 긁을 경우에는 소아과를 방문하여 치료를 해주어야 한다. 그러나 가려움이 심하지 않다면 평소 집에서 충분히 관리해 줄 수 있다.

피부를 촉촉하게 해주어야 하며 목욕은 너무 자주 시키지 않는 것이 좋다. 목욕시간도 최대한 짧게 단축하고, 목욕할 때 심하게 때를 밀어서도 안되며, 목욕 후 물기가 있는 상태에서 베이비 로션이나 오일, 바세린 등을 발라준다. 시중에 아토피성 피부염 들을 위한 보습비누도 나와 있는데 도움이 된다.

반면, 은 보기에는 붉고 노란 고름이 맺혀 흉하지만, 엄마의 호르몬에 영향을 받아 생기는 일시적인 현상으로 얼굴을 깨끗하게 해주기만 하면 곧 없어지므로 걱정할 필요가 없다.



facebook posting twit

  • 짧은 머리 쉽게 기르는 방법
  • 10원짜리 동전을 확대해 봤더니…
  • 좋은 엄마되기 십계명
  • 신체 부위별 정상 체온
  • 아기가 열 때문에 응급실에 가야 할 상황
  • 심하게 어르면 뇌가 손상될 수 있어
  • 잠자는 아기의 숨결에 관심을 기울여주세요.
  • 신생아가 잘 놀래는 이유
  • 신생아기에 흔한 증상 – 배꼽 염증, 딸꾹질, 땀.
  • 대변과 소변으로 확인하는 아기 건강
    Tagged on:                 
  •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