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가분양가 책정과정 집중 조사"

서울시 `은평뉴타운' 고강도 감사 착수

(서울=연합뉴스) 안승섭 기자 = 서울시가 고가분양 논란을 일으켰던 은평뉴타운의 분양가 책정 과정에 문제가 있었는지 여부를 밝히기 위해 강도 높은 자체 감사에 나섰다.

28일 서울시에 따르면 지난해 9월 발표된 은평뉴타운의 분양가 책정 과정에 문제가 있을 가능성이 높다고 보고 은평뉴타운 시행 주체인 SH공사(옛 서울시도시개발공사)를 대상으로 대대적인 감사에 들어갔다.

당시 SH공사는 은평뉴타운의 분양가를 평당 최고 1천523만원으로 책정, 서울시 산하 공기업이 앞장서 집값 상승을 부추기고 있다는 여론의 질타를 받았다.

그후 시는 ▲공공아파트 후분양제 전환 ▲분양원가 상세 공개 ▲분양가 인하 등의 부동산 대책을 잇따라 내놓았다.

오세훈 시장이 직접 지시한 이번 감사에는 서울시의 베테랑 감사인력에다 3명의 외부 회계전문가까지 투입돼 과거 어느 때보다 강도가 높다는 지적이다.

이번 감사는 은평뉴타운의 분양가 책정이 어떤 과정을 거쳐 이뤄졌는지, SH공사가 분양가를 낮추기 위해 충분한 노력을 기울였는지 등에 초점이 맞춰질 것으로 보인다.

특히 3명의 외부 회계전문가는 SH공사가 제시한 은평뉴타운 분양가를 세부항목별로 철저히 원가와 대조, 분석할 것으로 전해져 어떤 결과가 나올 지 주목된다.

시는 이번 감사에서 원가 절감 요인이 발견되면 올 하반기에 발표될 은평뉴타운 분양가에 적극 반영할 방침이다.

시 고위관계자는 "정책 집행과정의 미비함을 면밀히 살펴 은평뉴타운의 분양가 거품을 빼기 위한 일정의 정책감사"라면서 "향후 아파트 분양가 심의에 상당한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ssahn@yna.co.kr


facebook posting twit

  • ‘도심속 생태도시’은평뉴타운 10월 분양
  • 은평 뉴타운 – 판교보다 쾌적 ~ 올 청약후보 1순위
  • 은평 주민 모여 사는 고양시 지축동 – 갈 곳 없는 사람 모인 버림받은 동네
  • 은평뉴타운 원주민 3가구 중 1가구 서울 떠났다
  • 경향-SH공사, 은평뉴타운 땅값 ‘뻥튀기’ 공방
  • 보상금 5조 푼다…경기북부 땅값 들썩
  • 올 집값 5~10% 오를것…2분기부터 상승폭 커져
  • 뉴타운 등 공공아파트 분양가 공개
  • 반값 아파트 공급 불가능할것 74%
  • 은평뉴타운 관련 대시민 발표문
    Tagged on:                         
  •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