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 빼는 데는 ‘인터벌 트레이닝’이 최고

고한성 통신원= 호주 과학자들이 몸속의 지방을 3배나 더 많이 연소시킬 수 있는 운동 방법을 찾아냄으로써 앞으로 살 빼는 방법에 혁명적인 변화가 일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22일 호주 언론들에 따르면 뉴사우스 웨일스 대학 과학자 등 호주 연구팀은 특정한 형태의 '인터벌 트레이닝'이 몸에 대사 반응을 야기해 피부와 근육에 들어 있는 지방을 더 많이 연소시키도록 만든다는 사실을 발견했다.

연구팀은 45명의 과체중 여성들에게 20분 동안 실내 자전거 타기 운동을 15주 동안 시켜보았다면서 이 운동의 핵심은 8초 동안 페달을 힘껏 밟도록 한 뒤 12초 동안은 가볍게 타도록 하는 것이었다고 밝혔다.

살 빼는 데는 '인터벌 트레이닝'이 최고

연구팀의 스티브 부처 교수는 "그렇게 하자 보통 속도로 계속해서 40분 동안 자전거를 타는 사람들보다 체중 감량이 3배나 됐다"고 말했다.

부처 교수는 인터벌 트레이닝에서 속도를 낼 때 생기는 카테콜아민이라는 화학물질의 증가가 화학 반응을 야기하면서 더 많은 체중 감량으로 이어지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연구팀은 이 같은 인터벌 트레이닝 방식은 수영, 걷기, 조깅, 노 젓기 운동 등에서도 적용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부처 교수는 인터벌 트레이닝에서 휴지기를 오래하는 것은 과체중인 사람들에게는 효과가 크지 않다면서 현재 정부에서 권장하고 있는 운동 방식도 살 빼는 데는 효과가 거의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말했다.

그는 매일 60분 동안 걸어도 몸속의 지방이 많이 없어지는 것은 아니라면서 따라서 인터벌 트레이닝은 과체중인 사람들에게 혁명적인 운동 방법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facebook posting twit

  • 新건강5적! – 트랜스지방
  • 성인병 발병률을 기하 급수적으로 증가시키는 트렌스 지방
  • 트렌스지방 섭취를 줄이는 식생활법
  • 식물성기름이 몸에는 나쁜건가?
  • 트랜스지방이란?
  •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