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인사·조직개편 마무리…‘차세대 먹거리 창출’이 핵심

이재용 전무 및 이기태 부회장 등 신수종 사업 발굴에 전진 배치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은 지난 해 말 청와대에서 열린 대·중소기업 상생협력 성과보고회에서 “현재보다도 앞으로 5년, 10년 후 무엇을 먹고 사느냐는 문제를 놓고 고심하고 있다”며 “경영환경이 어려울수록 신기술 개발을 통해 경쟁력을 높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회장의 이 같은 의중은 지난 주 삼성전자가 단행한 임원인사를 포함한 조직개편에서 그대로 반영됐다.

이 회장의 외아들인 이재용 전무를 승진과 함께 삼성전자의 국내외 정보기술(IT) 고객사와의 협력 네트워크를 총괄하며 성장 동력을 찾는 CCO(Chief customer Officer, 고객담당 최고 경영자)에 임명되는 한편, 삼성전자의 대표급 CEO인 이기태 삼성전자 부회장은 승진과 동시에 정보통신총괄사업 분야에서 기술책임자(CTO)로 자리를 옮겼다.

삼성전자의 이번 인사에서 핵심 축을 형성한 이 전무와 이 부회장 모두 ‘차세대 먹거리 발굴’이라는 공통된 특명을 받은 셈이다.

삼성전자 인사·조직개편 마무리…‘차세대 먹거리 창출’이 핵심

◆ 이재용 전무, 성장 동력 창출 임무와 함께 사실상 경영 전면에 나서 = 이 전무가 이번에 새롭게 맡은 ‘CCO’는 일반 고객은 물론 대형 거래처와 주요 협력사 등과의 관계를 총괄하는 자리로, 삼성전자 IT 협력 네트워크 관장 및 신규 거래선 확보 업무를 담당하게 된다.

이와 함께, 이 전무는 그 동안 이 회장을 수행하며 글로벌 전략 파트너들과 쌓아온 풍부한 인맥을 바탕으로 글로벌 기업으로 거듭나기 위해 삼성전자에게 필요한 ‘영속성 확보’의 기반이 될 ‘성장 동력 창출’이라는 막중한 임무를 수행할 것으로 예상된다.

지난 2001년 삼성전자에 상무보로 입사한 이후, 줄곧 기획업무만 담당해왔던 이 전무는 이번 임원 인사 및 조직개편을 계기로 경영 수업을 졸업하고, 사실상 경영 전면에 나섰다는 분석이다.

◆ 이기태 부회장, 신수종 사업 발굴에 선봉 = 이번 인사에서 또 하나의 하이라이트는 지난 7년 동안 정보통신총괄을 맡아 휴대폰 사업 분야를 세계 최고의 반열에 올려놓은 ‘미스터 애니콜’로 불리는 이기태 삼성전자 기술 총괄 부회장(CTO) 이다.

특히, 삼성전자가 이번에 단행한 가장 큰 변화 중의 하나는 윤종용 부회장 직속이던 디지털솔루션센터(DSC)를 신임 이기태 기술 총괄 부회장 직하로 이동했다는 점이다.

DSC는 윤종용 부회장이 삼성전자가 5년, 10년 뒤를 이을 신성장 동력을 주도적으로 발굴하기 위해 강력한 의지를 가지고 추진했던 조직이다. 김재욱 반도체총괄 메모리제조담당 사장도 이번 조직개편에서 기술총괄 제조기술 담당 사장으로 임명, 차세대 먹거리 발굴에 힘을 실었다.

업계의 한 관계자는 “이재용 전무의 CCO 임명과 이기태 부회장의 기술총괄 부회장 임명은 삼성전자가 향후 5~10년 뒤 먹고 살수있는 중장기 사업에 대한 청사진 마련에 본격적으로 착수했다고 볼 수 있다”며 “CCO라는 직책도 실질적으로는 미래 사업을 발굴하기 위해 신설된 조직으로 볼 수 있다”고 평가했다.

<허재경 기자> peter@ddaily.co.kr

살 빼는 데는 ‘인터벌 트레이닝’이 최고

고한성 통신원= 호주 과학자들이 몸속의 지방을 3배나 더 많이 연소시킬 수 있는 운동 방법을 찾아냄으로써 앞으로 살 빼는 방법에 혁명적인 변화가 일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22일 호주 언론들에 따르면 뉴사우스 웨일스 대학 과학자 등 호주 연구팀은 특정한 형태의 ‘인터벌 트레이닝’이 몸에 대사 반응을 야기해 피부와 근육에 들어 있는 지방을 더 많이 연소시키도록 만든다는 사실을 발견했다.

연구팀은 45명의 과체중 여성들에게 20분 동안 실내 자전거 타기 운동을 15주 동안 시켜보았다면서 이 운동의 핵심은 8초 동안 페달을 힘껏 밟도록 한 뒤 12초 동안은 가볍게 타도록 하는 것이었다고 밝혔다.

살 빼는 데는 '인터벌 트레이닝'이 최고

연구팀의 스티브 부처 교수는 “그렇게 하자 보통 속도로 계속해서 40분 동안 자전거를 타는 사람들보다 체중 감량이 3배나 됐다”고 말했다.

부처 교수는 인터벌 트레이닝에서 속도를 낼 때 생기는 카테콜아민이라는 화학물질의 증가가 화학 반응을 야기하면서 더 많은 체중 감량으로 이어지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연구팀은 이 같은 인터벌 트레이닝 방식은 수영, 걷기, 조깅, 노 젓기 운동 등에서도 적용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부처 교수는 인터벌 트레이닝에서 휴지기를 오래하는 것은 과체중인 사람들에게는 효과가 크지 않다면서 현재 정부에서 권장하고 있는 운동 방식도 살 빼는 데는 효과가 거의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말했다.

그는 매일 60분 동안 걸어도 몸속의 지방이 많이 없어지는 것은 아니라면서 따라서 인터벌 트레이닝은 과체중인 사람들에게 혁명적인 운동 방법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다시 되살아난 kurapa.com

올해들어 몇년간 끄떡없이 버텨오던 나의 kurapa.com이 리바이벌 하는 계기가 만들어졌다.

1월 9일을 끝으로 몇년간 동거동락하던 쓰버는 가고
새로운 쓰버가 새롭게 태어나는 계기가 되었던 것이다.

다시 되살아난 kurapa.com다시 되살아난 kurapa.com
일단 껍데기는 셔틀사의 베어본PC를 샀다.
조용하다고 그래서 샀는데, 조용한지는 솔직히 잘 모르겠다.

CPU는 인텔코어 듀오 콘로
비디오카드는 PCI Express

소음대비, 가격대비, 성능대비…
이런 저런 잣데로 비교해 볼때

삼성PC가 훨씬 싼것 같은 느낌이다.

내 맘대로 조립할 수 있는 장점만을 두고 보면 베어본도 나쁘지많은 않은것 같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