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 집값 5~10% 오를것…2분기부터 상승폭 커져

■ 본지·현대경제硏 '2007 부동산시장 전망' 설문대선앞두고 '규제완화 심리' 가 최대 불안요인

올해 집값은 오는 2ㆍ4분기를 기점으로 오름폭이 커지면서 연간 5~10% 상승할 것으로 예상됐다. 대통령 선거를 앞둔 규제완화심리가 집값 불안의 가장 큰 위험요인으로 꼽혔으며 참여정부는 남은 임기 동안 ‘반값 아파트’ 등 새로운 대책을 시도하기보다기존에 발표한 계획을 차질 없이 이행하는 데 주력해야 할 것으로 지적됐다. 한편 선거를 통해 내년에 집권하는 새 정부는 부동산시장 안정화를 위한 중장기 로드맵을 내놓아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았다.

서울경제와 현대경제연구원이 새해를 맞아 건설ㆍ부동산ㆍ은행ㆍ연구소 등 업계 전문가 100명을 대상으로 ‘2006년 부동산 시장 평가와 2007년 전망’을 조사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

설문 결과에 따르면 올해 집값은 ‘전반적으로 오를 것(55%)’이라는 전망이 ‘전반적으로 내릴 것(10.0%)’이라는 견해보다월등히 많았다. 집값 오름폭에 대해서는 ‘5~10%(51.2%)’이나 ‘5% 미만(46.5%)’으로 지난해보다 완만할 것으로예상했지만 ‘대선으로 인한 규제완화 기대심리 작용(39.8%)’과 ‘서울 및 강남권 입주물량 부족’ 등으로 올 한해도 시장상황은여전히 불안할 것으로 내다봤다.

지난해 주택시장의 최대 불안요인으로는 ‘정부정책(46.0%)’이 가장 많이 지목돼정부에 대한 시장의 불신감이 극에 달했음을 보여줬다. 특히 정부정책이 공급지향적으로 전환된 데 대해 전문가들은 긍정적으로평가하면서도 ‘현실 반영이 다소 미흡(36.0%)’해 집값안정 효과는 의문시된다고 비판했다. 또한 최근 정부와 여야 정치권에서나오는 ‘반값 아파트’ 공급에 대해서는 ‘실현 가능성이 없다’는 응답이 47.4%나 돼 사실상 정치권에서만 논의되는 ‘찻잔 속태풍’이라는 평가가 지배적이었다.

올해 대선에서 선출되는 차기 정부는 참여정부의 정책 중 가장 먼저 ‘재건축규제(37.9%)’를 해결해야 할 것으로 지적됐으며 ‘부동산 가격을 단기적으로 급락시키는 정책보다 점진적으로 하향 안정화시킬대책(40.4%)’과 함께 ‘인구구조 변화를 감안한 중장기 주택수급 로드맵(20.2%)’을 내놓아야 할 것으로 나타났다.

이연선 기자 bluedash@sed.co.kr



facebook posting twit

  • 은평 주민 모여 사는 고양시 지축동 – 갈 곳 없는 사람 모인 버림받은 동네
  • 은평뉴타운 원주민 3가구 중 1가구 서울 떠났다
  • 경향-SH공사, 은평뉴타운 땅값 ‘뻥튀기’ 공방
  • 서울시 `은평뉴타운’ 고강도 감사 착수
  • 보상금 5조 푼다…경기북부 땅값 들썩
  • 뉴타운 등 공공아파트 분양가 공개
  • 반값 아파트 공급 불가능할것 74%
  • 은평뉴타운 관련 대시민 발표문
  • 은평뉴타운 용적률↑ 분양가↓
  • 은평 등 공공택지지구 2007년 청약 꿈도 꾸지 말라구?
    Tagged on:     
  •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