횟집 52동이 자리잡아 군침을 돌게하는 ‘월미도’

월미도는 모양새가 마치 반달의 꼬리처럼 길고 아름답게 휘어져 있다고 해서 월미(月尾)도 라 불렸다. 월미도는 효종4년(1653)에 월미도에 행궁을 설치했다는 기록 외에는

Read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