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2.0 개요 – 웹2.0은 초기웹의 변화에 대한 욕구의 실천과 관련된 제반현상을 가리키는 말

 

먼저 내가 생각하는 웹2.0에 대한 정의부터 내리면 다음과 같다.

[웹2.0(Web 2.0)에 대한 정의]
“행복한 삶을 위한 초기웹의 변화에 대한 욕구의 실천과 관련된 제반현상”을 가리키는 말

먼저 결론을 내리고 왜 이렇게 정의를 내렸는지 설명하고자 한다.


웹2.0은 초기웹의 변화 현상을 가리키는 대명사다.

‘웹2.0(Web 2.0)’이라는 낱말이 등장하기 전까지 차세대웹(NGWeb = Next Generation Web)을 뜻하는 말로는 시맨틱웹이 사용되었다. 시맨틱웹은 웹의 창시자인 팀 버너스 리에 의해 1998년에 제안된 차세대 웹의 이름으로 인공지능 강화로 자동화가 강화된 웹으로 볼 수 있다. 팀 버너스 리는 ‘시맨틱웹은 현재 웹의 확장으로 잘 정의된 의미를 제공함으로써 사람과 컴퓨터가 좀더 협력을 잘 할 수 있는 웹’이라고 설명하고 있다. 시맨틱웹은 목적은 물론이고 구조나 단기 목표, 관련 기술까지 정확하게 잘 갖춘 웹이다. 반면 웹2.0은 2004년 말에 나온 새로운 낱말로 시맨틱웹의 구현과정에서 일어나는 변화를 가리키는 낱말이라 할 수 있다.

2.0이라는 낱말을 처음 제안한 사람은 오라일리 미디어(O’Reilly Media)의 부사장인 데일 도허티(Dale Dougherty)로 알려졌다. 이 낱말은 오라일리와 미디어라이브 인터내셔널의 컨퍼런스 브레인스토밍 세션에서 시작했다. 여기에서 데일 도허티는 닷컴붕괴 이후 살아남은 회사들의 공통점과 웹에 일종의 전환점을 찍은 닷컴붕괴를 표현하는 말로 웹2.0으로 부르는 것은 어떠냐고 제안했고, 참석자들의 동의로 웹2.0 컨퍼런스가 탄생했다고 한다. 그는 닷컴 시대 이후에 꼬리표(tag), P2P, RSS 등의 플랫폼을 이용한 사이트나 서비스를 설명하기 위해 웹2.0이라는 낱말을 만든 것이며 웹2.0이 기존의 웹과 충돌하는 것은 아니라고 말한다.

이후 오라일리 미디어(O’Reilly Media, www.oreilly.com)는 2004년 10월 5일부터 일주일 동안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웹2.0 컨퍼런스(www.web2con.com)’를 개최하고, 이때부터 ‘웹2.0’이라는 낱말이 퍼지기 시작한다.

탄생과정을 보면 알겠지만 ‘웹2.0’은 일반적인 낱말 탄생의 과정과 반대의 길을 걷고 있다. 보통은 개념이 먼저 만들어지고 이 개념을 설명하기 위해 새낱말을 만들기 마련이다. 일반적으로 새로운 IT낱말은 신기술이나 신제품이 발표되면서 여기에 사용된 기술을 설명하기 위해 탄생하는 경우가 많다. 대개의 경우 발표자는 참석자에게 새 낱말을 소개하면서 새 낱말의 개념을 이해시키기 위해 노력한다. 하지만 웹2.0은 반대로 막연한 현상을 가리키는 낱말을 먼저 만든 뒤에 그 현상이 무엇이며, 그 현상의 특징이 무엇인지를 정의하는 과정을 밟고 있다. 일단 낱말을 만들고 이 낱말의 개념이 무엇일까를 고민하고 있는 반대상황이 벌어지고 있는 것이다.

분명한 사실은 웹의 흐름에 뭔가 거대한 변화의 흐름이 있다는 것이고, 오라일리 미디어는 이 변화의 흐름을 느꼈다는 사실이다. 오라일리 미디어는 그 흐름의 정체를 파악하기 위해 웹2.0이라는 낱말을 만들었다. 따라서 웹2.0은 웹 변화의 흐름을 가리키는 대명사인 셈이다. 오라일리 미디어가 2004년 10월에 연 첫 번째 웹2.0 컨퍼런스는 자신들이 만든 웹2.0이라는 낱말을 화두로 던지고 참석자들이 이 낱말을 정의해보는 식으로 진행되었다.

낱말부터 만들고 개념과 정의, 특징을 설명해야 하는 상황이다보니 사람마다 조금씩 정의가 달랐다. “플랫폼이 기반 환경이 되는 웹 – Richard MacManus” “컴퓨터에게 유용한 웹 – Jeff Bezos” 등과 같이 사람마다 조금씩 다르며 받아들이는 사람마다 그 해석이 다르다.


웹2.0의 범주와 웹2.0이 초기웹과 다른 부분

하여간 사람들은 닷컴 붕괴 이후 나타나는 웹의 흐름에 대해서 나름대로 고민하고 정의를 내리기 시작했다. 이렇게 하는 과정에서 닷컴 붕괴 이전과 이후의 웹에 대한 특징이 하나씩 드러나기 시작했다. 우선 오라일리 미디어는 시기별 특징부터 하나씩 정리하기 시작하며 변화된 부분을 구분짓기 시작했다. 이런 과정을 거친 후 팀 오라일리는 ‘What Is Web 2.0(http://www.oreillynet.com/pub/a/oreilly/tim/news/2005/09/30/what-is-web-20.html)’이라는 글을 통해 ‘웹2.0이란 무엇인가’를 설명하기 시작했다.

팀 오라일리는 여러 쪽의 긴 문서를 통해 웹2.0을 설명했지만 웹2.0이 무엇이냐는 질문에 대한 명확한 정의는 내리지 못하고 있다. 아직도 웹2.0에 대한 개념 정의는 계속 첨삭이 되면서 변화하고 있기 때문이다. 또한 웹2.0에 사용된 기술과 개념이 이전부터 존재했던 것이기에 딱 잘라 무엇이 되면 웹2.0이고, 그것이 아니면 웹2.0이 아니라고 말하기도 어려운 것이 사실이다.

웹2.0이 개념을 설명하기 위해 나온 낱말이 아니고 현상을 설명하기 위해 나온 말인 이상 누구도 웹2.0을 명확하게 정의 내리기란 쉽지 않을 것이며, 그 정의가 맞다고 장담할 수 없는 상황인 것이다. 하지만 닷컴 붕괴 이전과 이후의 현상에서 드러난 차이를 추적하다보면 결국 웹2.0의 정체를 파악할 수 있게 될 것이다.

팀 오라일리는 ”What Is Web 2.0’을 통해 웹2.0의 모든 것을 명확하게 정의내리지는 못했지만, 웹2.0의 특징과 범주는 확고하게 설명하고 있다.

[팀 오라일리의 웹2.0 비교표]
[Web 1.0] -) [Web 2.0]
DoubleClick -) Google AdSense
Ofoto -) Flickr
Akamai -) BitTorrent
mp3.com -) Napster
Britannica Online -) Wikipedia
personal websites -) blogging
evite -) upcoming.org and EVDB
domain name speculation -) search engine optimization
page views -) cost per click
screen scraping -) web services
publishing -) participation
content management systems -) wikis
directories (taxonomy) -) tagging (“folksonomy”)
stickiness -) syndication

오라일리는 구글 애드센스, 플릭커, 냅스터, 위키피디아, 블로깅이 웹2.0의 범주에 든다고 말했다. 따라서 이들 서비스의 특징과 범주에 공통적으로 들어가는 요소와 이들 서비스가 등장하게 된 이유, 이들 서비스로 인해 변화된 것들을 파악한다면 웹2.0의 정의가 어느 정도 이루어질 것이다. 사람들은 웹2.0의 범주에 들어가는 서비스의 특징을 파악하기 시작했고 그 결과 ‘플랫폼으로서의 웹’ ‘협업과 참여의 웹’ ‘인간을 위한 웹’등으로 웹2.0을 정의하기 시작했다.

뉴타운 등 공공아파트 분양가 공개

▷서울 은평뉴타운=3개 지구, 전체 1만4631가구 규모로 조성되는 은평뉴타운은 10월쯤 분양 일정이 잡혀 있다. 임대와 원주민 특별공급 물량을 제외한 7000여 가구가 일반에 선보인다. 2007년에는 우선 지난해 분양이 연기됐던 34~65평형 등 전체 2066가구의 분양이 계획돼 있다

서울시가 2일 ‘은평 뉴타운 등 공공아파트 분양가 공개’ 방침을 내놓았다. 이에 따라 민간아파트 분양가 책정에도 상당한 견제가 예상된다.

지난 9월 서울시가 내놓은 은평 뉴타운 분양원가 내역으로 촉발된 공개 논란은 일단 58개 항목 공개 방침이 확정되면서 어느 정도 인하효과를 가져올 것인지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당시 은평 뉴타운의 평당 분양가는 34평형 1151만원, 41평형 1391만원, 53평형 1500만원 수준으로 고분양가 책정이라는 비판과 공개 신뢰성에 의문이 제기되면서 주변 아파트 시세 폭등을 불러왔었다.

은평뉴타운 등의 공개가 이뤄진다해도 검증 및 신뢰성 확보 등 아직도 넘어야할 산이 많다. 주택업체들도 공개 방식이 불러올 인하 효과에 대해서 ‘반시장적이며 압박용에 지나지 않는다’는 비판을 제기하고 있어 향후 파장도 만만치 않을 전망이다.

일단 서울시가 내놓은 공개 방침을 살펴보면 현행 원가공개 7개 항목에서 아파트 사업승인권자인 시군구청장이 감리자 모집 공고시 첨부토록 돼 있는 분양원가 자료 58개 항목을 모두 제시하기로 했다.

그러나 이에 대해 경실련 등 시민단체들은 “58개 항목으로 한 공개 범위는 부족하다”며 “전용면적 85㎡ 이상의 경우 주변 시세의 85% 수준에서 결정토록 한 부분도 현실성이 떨어진다”는 의견이다.

즉 공공아파트에 대해 분양가 상한제를 실시할 경우 주변 시세의 30%까지도 인하가 가능한데도 서울시가 가이드라인을 높게 설정한 것 아니냐는 것이다.

◇ 논란 잠재울 수 있을까=이번 공개 방침이 또다른 논란으로 이어질 수 있는 점도 간과할 수 없는 대목이다.

즉 민간아파트의 경우 분양과 동시에 내놓은 58개 항목의 비용이 사실상 후분양제가 되는 공공아파트 공개내역과 맞물릴 경우 단순비교가 어렵다는 설명이다. 서로 다른 분양시점을 갖고 있는 만큼 각종 금융비용 및 자재비 상승 등을 감안하면 큰 편차를 보일 수 밖에 없다는 주장이다.

현재 공공아파트에 대해서는 ‘후분양제 로드맵’이 적용되고 있으나 민간아파트는 사실상 후분양제가 강제된 사항은 아니다. 따라서 공공의 후분양 시점에 공개되는 원가 비용 항목이 민간의 선분양시점의 원가가 비교되는 셈이다.

주택업계 한 관계자는 “결국 민간의 추정원가와 공공의 적용원가가 비교될 수 있어 민간의 압박과 부담은 공공보다 높아질 수 있다”면서 “좀더 기술적인 인하 방안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따라서 민간은 여전히 원가공개가 ‘압박용 카드’에 지나지 않는다는 주장을 유지하고 있다. 특히 원가공개를 통해 민간아파트 분양가를 견제하겠다는 지자체의 ‘의도’는 ‘전혀 실익이 없는 반시장적인 정책’이라는 입장을 버리지 않고 있다.

◇ 원가공개 효과 어느 정도인가=원가 공개 논쟁은 지난 2001년 이후 분양가 자율화 추진으로 아파트 가격 급등이 이어지면서 경실련 등 시민단체들이 불을 붙였다.

실제 부동산 114 등 정보업체 조사 결과 지난 2001-2003년 당시 서울 아파트 평당 평균 분양가는 2001년 687만원에서 2003년 1102만원으로 2년새 40% 가까운 상승세를 보였다. 이는 물가상승률이 5% 미만인 점을 감안하면 30%가 오른 셈이다.

여기에 지난 2004년 2월 공개된 마포 상암아파트 분양가 자료에 따르면 분양 차익이 40%에 달했다. 그러나 시민단체들은 분양원가 내에 각종 금융비용 및 건설마진, 부대비용 등을 포함하고 있는 만큼 실질적인 이윤이 50%가 넘어선다며 원가공개 주장을 증폭시켰다.

최근 경실련은 용인 죽전의 택지비에 대해 주택업체 신고가격의 30%가 실제가격보다 부풀려져, 건설업주들은 모두 3745억원, 사업당 170억원의 폭리를 취했다고 주장한 바 있다.

또 용인동백의 택지비는 실제가보다 모두 2795억원이 부풀려졌다고 설명한다. 즉 용인 동백의 아파트 분양가격이 평당 600만원대가 적정한데 비해 건설사들은 평당 750만-830만원대에 책정했다는 것이다.

경실련 등은 “높은 택지 가격, 이윤을 극대화하기 위한 민간 건설사들의 고분양가 책정 등으로 주거 고비용 구조가 고착되고 있다”며 “건설들이 적정 마진 이상으로 챙기고 있어 원가 공개가 이뤄질 경우 분양가 인하 및 집값 안정효과가 높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건설사 관계자는 “지난 2001년 이후 원자재가격 상승률이 매년 7-9% 수준으로 평균 물가인상률보다 2-3% 가량 높았다”면서 “건설비용 상승 등을 감안하면 분양가 상승은 실질적으로 높지 않다”고 설명했다. 즉 분양가 상한제가 인하효과는 더 높다는 주장이다.

그러나 아직까지 원가공개에 따른 인하 효과에 대해서는 실증적인 자료가 없는 가운데 논란만 여전한 상태다.

따라서 분양가 인하 효과에 대해서는 양측의 주장이 맞서는 만큼 공개 이후 검증의 신뢰성 확보가 중요한 문제로 남아 있는 셈이다.

“저가 브랜드는 옛말” 돌아온 하이얼



하이얼이 돌아왔다.
저가제품을 앞세워 한국시장 공략에 나섰다가 된서리를 맞은 중국의 최대 가전업체 하이얼이 전열을 재정비해 자존심 회복에 나섰다. 하이얼은 2004년 5월 한국시장 공략의 첨병 역할을 자임하며 기세 좋게 한국에 발을 들여놓았으나 중국산 제품을 꺼리는 ‘차이나 디스카운트’를 극복하지 못하고 국내 할인점에서 잇따라 퇴출당하는 수모를 당했다. 이 때문에 하이얼이 한국시장에서 철수한다는 소문이 무성했지만 하이얼은 오히려 저가공세와 프리미엄 전략을 동시에 구사하는 작전으로 설욕을 벼르고 있었다.

삼성전자와 LG전자는 하이얼의 이 같은 반격에 크게 동요하지 않고 있지만 동남아 시장에서는 상황이 달라질 수 있는 만큼 추이를 지켜보겠다는 입장이다.

◆하이얼의 반격=지난해까지만 해도 업계에서는 하이얼이 한국시장을 떠난다는 소문이 돌았다. 저가 브랜드라는 이미지와 애프터서비스 등에 대한 소비자 불만 등으로 지난해 중순 삼성테스코 홈플러스에서 쫓겨난 데 이어 온라인 쇼핑몰에서도 냉대를 받으며 시중에서 하이얼 제품을 찾아보기 힘들어서다.

하지만 하이얼은 지난해 10월 일산 킨텍스에서 열린 ‘한국 전자전’에 보란듯이 외국업체 중 최대 규모의 부스를 마련했다. 이어 11월에는 GS홈쇼핑을 통해 1시간 동안 42인치 LCD TV를 목표치의 두 배가 넘는 700여대나 팔았다. 온라인 쇼핑몰에서도 1주일 만에 1000대 이상의 판매고를 올렸다. LG필립스LCD의 패널을 채용하고 가격도 삼성과 LG의 절반 수준인 120만원대 LCD TV로 파란을 일으킨 것이다.

하이얼은 특히 올해는 프리미엄 제품으로 한국시장에 대한 공세를 더욱 강화할 계획이다.

황금구 하이얼코리아 영업부장은 “올 상반기에 하이얼 제품만 취급하는 상설 매장을 설립하고 동시에 AS센터와 할인점 등 오프라인 시장도 확대할 것”이라며 “하반기에는 한국 소비자 취향에 맞는 대용량, 프리미엄 제품들을 선보이는 등 기존의 가격 경쟁력 중심에서 탈피해 품질 마케팅을 강화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한국전자전에서 선보였던 46인치 LCD TV는 프리미엄 이미지를 강화하기 위해 패널도 기존 LG필립스LCD에서 삼성전자로 바꿔 올 8월쯤 시판할 계획이다. 세탁기는 13㎏, 양문형 냉장고는 680ℓ 이상의 대용량 제품들을 선보일 계획이다.

◆평판TV 시장 판도 바뀔까=저가시장과 프리미엄 시장을 동시에 공략, 한국 안방시장의 높은 문턱을 넘겠다는 하이얼의 반격에 삼성전자와 LG전자는 아직 태연한 모습니다. 중국산 저가 브랜드라는 이미지를 씻기가 쉽지 않은 데다 올해 평판TV시장의 화두는 풀HD TV가 될 전망이기 때문이다.

LG전자 관계자는 “한국은 국내 브랜드에 대한 소비자들의 로열티가 강하기 때문에 하이얼이 당장 프리미엄 제품을 내놓는다고 해서 크게 달라지는 것은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하이얼이 삼성전자의 패널을 사용했다는 점을 활용해 대대적으로 마케팅을 벌이고 가격 경쟁력이 중요한 홈쇼핑과 온라인 쇼핑몰에서 흥행을 지속한다면 마냥 마음놓고 있을 수는 없는 상황이다. 또 국내 3위 기업인 대우일렉트로닉스가 최근 백화점에서 속속 철수하면서 하이얼이 그 공백을 치고 들어올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온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국내 시장의 벽을 넘기는 쉽지 않겠지만 세계 시장으로 나가면 얘기가 달라질 수 있다”며 “동남아 등 해외에서는 가격 경쟁력에서 우위를 확보할 수도 있다”고 말했다.

김수미 기자 leolo@segye.com


하이얼(HAIER) 그룹 개요
설립:1984년 중국 산둥성 칭다오
회장:장루이민
매출액(2004년 기준):약 13조원
종업원수:23만여명
해외 생산시설:22개
수출국:160여개국
생산제품:96개종 1만5100가지

삼성전자 총괄사업부는 사업부 자체가 거대한 한 기업

‘2일 오전 삼성그룹, 오후는 삼성전자, 3일은 삼성전자 정보통신총괄·LCD총괄·DM총괄·생활가전총괄. 4일은 반도체총괄.’

삼성그룹과 삼성전자 그리고 삼성전자 총괄별 2007년 신년하례식 날짜다. 2일 오전과 오후의 신년하례식까지는 다른 대기업과 별반 다를 것이 없다. 하지만 눈에 띄는 것은 3일과 4일로 이어지는 삼성전자 내 총괄사업부별 신년하례식.

통상 다른 대기업은 새해 근무 첫날 오전·오후로 거의 모든 계열사의 신년하례식이 마무리된다. 하지만 삼성전자는 2일 오후 윤종용 대표의 신년인사가 있은 이후, 그 다음날과 또 그 다음날까지 총괄사업부별로 신년하례식이 진행된다.

총괄별 신년하례식이 별도로 진행되는 배경은 삼성전자의 총괄사업부 단위 하나가 타사의 한 기업 단위를 뛰어넘는 거대함에 있다. 삼성전자는 타 그룹사만 한 조직을 분야별로 4개 갖추고 있고, 분야별 조직이 ‘따로 또 같이’ 굴러가면서 시너지를 극대화하는 창조적인 거대조직이다.  
 
 
삼성전자는 총괄의 하부조직인 사업부별로도 시무식이 있다. 메모리사업부·시스템LSI사업부·스토리지사업부로 나뉘어 있는 반도체총괄은 3일 사업부별로 일단 시무식을 거행했다. 메모리사업부는 황창규 사장이, 시스템LSI사업부는 권오현 사장이, 스토리지사업부는 박형건 부사장이 각각 2007년 비전을 제시했다. 4일에는 메모리사업부장과 반도체총괄사장을 겸임하고 있는 황 사장이 총괄사장으로서 ‘반도체총괄 사내방송’을 통해 총괄 전체를 아우르는 신년 인사 겸 월례 조회가 예정돼 있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그룹 신년하례식을 새해 근무 첫날 오전에 하고 계열사들이 그 다음에 하는 것은 관행으로, 사업부 총괄 단위는 그 이후 가장 효과적인 날을 택해 진행한다”고 말했다.

그룹 차원에서 한 해 사업의 큰 그림이 발표되고, 그 그림에 따라 삼성전자의 목표가 공표되며, 그 다음에 삼성전자 각 사업부의 새 계획이 전달되는 체계적인 구조 속에서 삼성의 일관성 있는 초일류 전략은 힘을 발하고 있다.

심규호기자@전자신문, khsim@et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