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분제 복용시 주의할 점

철분제 복용시 주의할 점

① 철분제는 반드시 병원에서 처방을 받는다. 약국에서 파는 철분제는 철분 외에도 다른 영양 성분들이 포함돼 있어 치료를 위한 일일 철분 섭취량인 200㎎에 못 미칠 때가 많다. 또 처방을 받으면 보험혜택을 받게 돼 약값을 많게는 10분의 1까지 절감할 수 있다.
② 음식물이 철분 흡수를 감소시킬 수 있으므로 철분제는 공복에 먹는 게 원칙이나 위장 장애가 심할 땐 식후에 복용할 수도 있다.
③ 철분제 복용 전후 1시간 이내에 철분 흡수를 억제하는 제산제나 카페인, 녹차,우유, 카페인이 함유된 음료를 마시면 철분 흡수가 감소된다.
④ 철분제를 먹고 나서 약제의 반응을 살피는 것도 중요하다. 1~2개월 간격으로 헤모글로빈 수치가 얼마나 올라가는지 병원에서 체크해봐야 한다.
⑤ 철분제를 복용하는 사람의 15~20%정도는 변비,오심, 구토 등과 같은 부작용을 겪는다. 이런 증상이 심한 사람이나, 위 수술을 받은 사람은 주사로 된 철분제를 맞는 게 좋다. 액상 철분제도 알약보다 철분량은 적지만 경구용에 비해 위장장애가 적다.
⑥ 빈혈이 있는 임산부는 임신 초기부터 철분제를 복용한다. 3㎏정도의 태아에겐 200~300㏄가량의 피가 필요하므로 그만큼 산모에게 피가 모자라기 때문. 정상적인 임산부라면 혈액이 급격하게 요구되기 시작하는 5개월쯤 부터 먹는다.



철분제 복용시 주의할 점 철분제 복용시 주의할 점

  • 골수란?
  • 사람의 신체 부위중에서 가장 추위를 많이 타는 부위?
  • 혼합 수유
  • 키크는 방법 – 키 노력하면 10㎝는 더 키운다
  • 모든 사람이 두려워하는 장면 – 노약자, 임산부 금물
  • 출산준비물
  • 자연분만, 6주간의 생활 변화 가이드
  • 산후 다이어트, 무리 없이 시작하기
  • 산모/신생아 도우미
  • 고향가는 길, 꼼꼼하게 아기 짐싸기


    facebook posting twit

  • 골수란?
  • 사람의 신체 부위중에서 가장 추위를 많이 타는 부위?
  • 혼합 수유
  • 키크는 방법 – 키 노력하면 10㎝는 더 키운다
  • 모든 사람이 두려워하는 장면 – 노약자, 임산부 금물
  • 출산준비물
  • 자연분만, 6주간의 생활 변화 가이드
  • 산후 다이어트, 무리 없이 시작하기
  • 산모/신생아 도우미
  • 고향가는 길, 꼼꼼하게 아기 짐싸기
  •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