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울이 되면 그 고통이 2배,3배, 아니 스무배로 뛰는 사람들이 있으니 바로 증세를 갖고있는 환자다.
전문가들은 실제로 겨울이 되면 로 고생하는 사람이 늘게 된다고 한다. 이유는 뭘까?  

◇겨울에 더 심해? 장편한외과 장경철 원장은 “겨울이 되면 혈액순환이 안돼 고통이 가중된다”고 전하고 있다.
기본적으로 은 혈관장애의 일종이다. 피부와 점막 밑 혈관조직이 압력을 받으면 늘어나고 확장되는 과정을 통해 손상되는 것이다. 따라서 장 원장은 “평소 배변습관도 중요하고, 무엇보다 주변에 압력이 가해지지 않도록 하는 게 중요하다”라고 밝혔다. 특히 추운 겨울에는 혈액순환을 원할히 해주기 위해 좌욕을 통한 주변의 혈액순환을 돕는 것이 좋다고 전했다. 올바른 좌욕법으로는, 따뜻한 수도물을 엉덩이가 충분히 들어갈 크기의 대야 3분의 2가량 채운 후 엉덩이를 담근 다음 의 괄약근을 오므렸다 폈다하며 5~10분, 내치핵의 경우 3분 이내로 짧게 해준다. 
 

의 모든 것
현재 주위의 3대 질환으로는 치핵(내치핵,외치핵), 치열, 치루다. 이중 치핵이 전체 질환의 70%를 차지할 정도로 많으며 보통의 경우 치핵환자들이 치열, 치루 등을 동시에 지니고 있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이중 흔히 이라고 하게 되는 것은 치핵으로 내치핵과 외치핵(암, 외) 2가지 종류로 구분된다. 정확하게 말하면 의 조직이나 혈관이 기타 원인에 의해 안 혹은 밖으로 튀어 나온 것을 말한다. 한편 치열은 하부의 피부가 찢어지는 것이며, 치루는 주위나 샘에 고름이 잡히는 질환이라고 보면 된다. 한편 지난 2004년 국민건강보험공단이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우리나라 국민의 절반은 을 앓고있는 셈이라고 발표했다. 그러나 다들 쉬쉬하는 바람에 정작 치료시기를 놓치는 경우도 비일비재한 실정이다. 특히 여성들의 경우 더 부끄러워 하는 경우가 많으나 이는 잘못된 생각이다. 오히려 여성들은 임신과 출산으로 더 커질 수 있어 무엇보다 초기에 치료받는 것이 더욱 더 중요하다. 장 원장은 “한번 진행된 은 자연적으로는 없어질 수 없다”고 밝히며 무엇보다 빠른 치료가 고통을 덜수 있다고 전했다.
 

예방법
한편 전문가들이 권하는 평소 예방을 위한 지침들은 다음과 같다.
배변후 따뜻한 물로 씻을 것- 보통 아침 저녁 2차례 2분이내를 권한다.
배변시간은 되도록 빨리 끝낼 것- 3~4분내외로 빨리 끝내고 덜 누었다고 생각되더라도 바로 일어나는 습관을 들이는 것이 좋다. 3~4분 이상 앉아있는 것은 을 만드는 안좋은 습관이다.
섬유질을 많이 섭취할것- 규칙적 식사를 비롯해 섬유질이 풍부한 식단으로 변비 예방에 신경써야 한다.
오랜시간 서있거나 앉는 일은 피할 것- 1~2시간 앉거나 서 있을 경우 5분정도 쉬거나 가벼운 체조가 좋다.
찬곳에 앉지 말것- 엉덩이를 따뜻하게 해 혈액순환이 원할해지도록 돕는다.
자극적 음식을 피할 것- 술, 생강, 겨자, 매운음식 등과 같이 자극성 음식은 소화도 안되고 배변시 을 자극할 염려가 많아 울혈염증 가능성이 있다.   
 

/ 서울=메디컬투데이/뉴시스



facebook posting twit

  • 고혈압 방치하면 동맥 경화 빨리 진행되
  • 고혈압 치료법
  • 심층분석 – ‘고혈압’ 및 대응책
  • 백색피부-화이트닝 생활습관 20가지
  • 항문이 가려워요~
  • 직장인 72%, “15분 이내에 식사 마친다”
  • 당뇨병 환자가 지켜야할 식사요령
  • 남자가 먹어야 할 12가지 음식
  • 아이에게 과자를 주느니 담배를 피우게 하라
  • 숙면하라, 그러면 성공이 보인다
    Tagged on:     
  •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