체온 낮추면 수명 늘어

수명연장은 불로초를 그리던 진시황 이전부터 가졌던 모든 사람의 꿈이다. 수명은 생명체마다 다양하며 한 생명체 안에서도 세포마다 천차만별이다. 과학자들이 지금까지 찾은 수명연장의 비법은 무엇일까.

가장 잘 알려진 비법은 칼로리 제한으로 장수촌의 비결인 소식(小食)이다. 칼로리 제한은 체내 지방조직을 감소시키는데 실제로 지방조직이 없는 형질전환 쥐의 수명이 길다.

또 다른 수명연장 비법은 적절한 자극이다. 작은 스트레스가 몸에 좋은 효과를 주는 현상을‘호메시스’(Hormesis)라고 한다. 예를 들면 꼬마선충과 초파리에게 일시적으로 열충격을 줬을 때 수명이 증가하는 경우가 있다. 열충격으로 과발현된 HSP1유전자가 수명연장에 관여하는 다른 유전자들을 활성화시킨다.

이외에도 성체가 생식세포를 유지하는데 드는 에너지를 줄였을 때도 수명이 연장됐으며, 세포를 노화시키는 활성산소를 억제할 때 수명이 연장되는 효과를 보였다.

지난 11월 3일자‘사이언스’에 수명연장과 관련된 새로운 요인이 발표됐다. 체온을 조절해 수명연장을 할 수 있다는 콘티 박사팀의 연구결과다. 사람이 체온을 37℃로 유지할 수 있는 이유는 뇌 시상하부의 온도조절장치에 의해 미세하게 조절되기 때문이다.

연구팀은 시상하부에 열을 발생시켜 방어작용으로 체온을 낮추게 하는 형질전환 쥐를 만들었다. 즉 시상하부에 존재하는 하이포크레틴 신경세포에 열을 발생시키는 UCP2단백질을 과발현시킨 결과 쥐의 체온은 0.3~0.5℃ 정도 낮아졌다. 이 쥐의 수명은 수컷이 12%, 암컷은 20%나 늘었다.

체온을 낮춘 형질전환 쥐는 활동성과 수면, 음식섭취에 변화가 생기지 않았으며 체중도 줄지 않았다. 칼로리 제한과는 다른 수명연장이라고 볼 수 있다. 그러나 칼로리 제한과 비슷한 효과도 관찰됐다. 체온이 떨어지면 높은 체온을 유지하는데 필요한 대사량이 적어지고 이에 따라 에너지 효율은 높아진다. 결국 대사의 부산물인 활성산소가 적어져 노화를 방지한다는 뜻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