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평뉴타운도 용적률 상향하여 분양가 인하 추진

서울 은평뉴타운에 대해 다른 2기 신도시와 마찬가지로 용적률을 높여 공급가구수를 늘리고 분양가를 낮추는 방안이 적극 검토되고 있다.
서울시는 현재 153% 수준인 용적률을 판교신도시(164%) 수준으로 높이는 방안을 유력하게 고려중이다.

용적률은 10%포인트 정도 높이면 분양가를 평당 40만~50만원가량 낮출 수 있고, 공급가구수는 500~1000가구가량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박희수 서울시 뉴타운사업단장은 16일 “11ㆍ15대책에 수도권 신도시 용적률 상향 방안이 포함된 만큼 은평뉴타운도 용적률 상향을 검토하고 있다”며 “환경부 건교부 등 유관기관과 협의를 거쳐 다음달 최종 결과를 발표할 것”이라고 밝혔다.

서울 은평구 진관내ㆍ외동과 구파발동 일대 106만여 평에 들어서는 은평뉴타운은 3개 지구로 나눠 개발하고 있다.

1ㆍ2지구는 이미 착공했고 3지구는 내년 상반기 착공 예정이다. 당초 지난달부터 분양을 시작할 예정이었지만 고분양가 논란이 불거지면서 후분양 방식으로 전환해 분양을 1년가량 미뤄놓은 상태다.

그러나 용적률을 무작정 높일 수는 없다는 게 SH공사의 설명이다. 서울을 대표하는 쾌적한 주거단지를 조성한다는 목표에는 변함이 없기 때문이다.

SH공사 관계자는 “은평뉴타운은 당초 130%대로 계획했던 용적률을 이미 한 차례 상향 조정했다”며 “용적률 추가 상향이 결정된다면 판교신도시(164%)를 넘지 않는 수준이 될 것”이라고 전했다.

건설사 관계자는 “용적률이 10%포인트 높아지면 평당 분양가가 40만~50만원가량 떨어져 34평형의 경우 분양가가 1360만~1700만원가량 낮아질 것”이라고 분석했다.

그는 “공급가구수의 경우 1~3지구 용적률이 모두 10%포인트 상향 조정되면 기존 1만5200가구에서 1000가구가량 늘어날 수 있다”며 “그러나 현재 착공된 1지구와 2지구 A공구가 조정대상에서 제외되면 증가분은 500가구 수준이 될 수도 있다”고 덧붙였다.

핵심인재요건…개인-좋은 인간관계, 회사-글로벌 인재

삼성전자는 2004년 국내외 핵심인재 450명을 스카우트하는 데 비행기값, 면접비 등 부대비용으로만 90억원을 썼다. 1인당 2000만원꼴이다.

앨런 유스티스 구글 부회장은 “일류 엔지니어 한 명이 평범한 인력 300명을 뛰어넘는다”고 했고, 잭 웰치 전 GE 회장은 “시간 중 75%를 핵심 인재를 찾고, 채용하고, 배치하고, 평가하고, 보상하고, 내보내는 데 썼다”고 말했다.

그야말로 핵심인재가 핵심, 아니 ‘전부’가 되는 시대다.

그렇다면 본질적 질문을 던질 차례다. 당신은 핵심인재인가, 아닌가.


인재관리 전문기업 HRKorea가 경력 3년 이상 직장인 927명에게 ‘자신이 핵심인재라고 생각하는가’라고 물었다.

예, 아니오로만 답하게 한 이 설문에서 545명(58%)이 ‘그렇다’고 응답했다. 자기과신이 지나친 것 아니냐는 느낌을 받는 사람도 있겠지만 사실 이 수치는 2004년 같은 조사 때 76.7%에 비하면 20%포인트 가까이 떨어진 것이다.

그 동안 핵심인재들의 등장을 주변에서 직접 봐 오면서 기준이 보다 엄격해졌고 자신에 대한 평가도 좀 더 객관적으로 변했음을 시사한다.

자신을 핵심인재라고 답한 응답자들은 그 이유로 ‘조직 구성원과의 원활한 관계'(30.6%)를 가장 많이 꼽았다. ‘인간관계’를 핵심인재의 요건으로 든 셈인데, 삼성전자의 ‘천재급 핵심인재론’에 익숙한 일반의 인식과는 다소 차이가 있는 조사결과다.

다음으로 23.7%가 ‘독특하고 창의적인 아이디어’를 꼽았고 ‘능력은 부족하지만 열정과 윤리성을 갖고 있기 때문'(22.8%), ‘외국어 능력이 뛰어난 글로벌 인재'(14.3%) 등의 순이었다.

‘우수한 능력을 지닌 천재급 인재이기 때문’이라는 응답은 6.8%에 그쳤다. 전반적으로 타고난 능력보다는 리더십이나 열정에 가중치를 부여한 것이 특징이다.

이는 기업 인사담당자들이 핵심인재를 판단할 때 고과, 글로벌 인재로서의 요건, 고학력 등 ‘눈에 보이는 조건’에 가중치를 두는 것과는 거리가 있다.

핵심인재요건…개인-좋은 인간관계, 회사-글로벌 인재


일례로 삼성그룹이 가장 탁월한 업적을 성취한 핵심인재에게 수여하는 ‘삼성 펠로’ 3명 중 2명은 박사학위 소지자다.

또 석ㆍ박사 채용 프로젝트만을 전담하는 해외 인력팀과 국제채용 담당자를 별도로 두고 있다.

다른 대기업들도 세계 상위 20위권에 드는 MBA 출신을 매년 30~40명씩 채용한다. 이들은 채용 시부터 핵심인재로 관리된다.

한편 자신을 비핵심인재라고 생각하는 394명의 응답 내용은 2년 전과 크게 달라졌다. 2004년 조사 때는 핵심인재로 대우받지 못하는 원인에 대해 41.7%가 ‘업무 자체가 비핵심적이기 때문’이라며 개인 능력보다는 조직에 책임을 돌렸다.

전문능력 부족(27.8%), 외국어 능력 부족(11.1%), 창의적 아이디어 부족(6.9%) 등은 상대적으로 소수였다.

이번 조사에서 ‘업무 자체가 비핵심적’이라는 응답은 13.7%로 줄었고 다섯 번째 순위에 그쳤다.

전문능력 부족이 24.6%로 가장 많았고 창의적 아이디어 부족(17.8%), 외국어 능력 부족(16.2%), 일에 대한 열정 부족(14.0%) 등이 비슷한 비중을 차지했다. 전문성과 창의성을 갖춘 인재가 핵심인재라는 인식이 크게 넓어졌다.

설문 결과를 종합하면 자신을 핵심인재라고 평가하는 사람들 상당수가 개인능력보다는 대인관계나 리더십을 강조하는 반면 자신에게 부족한 점으로 전문능력과 창의력을 꼽는 모순이 발견된다.

이에 대해 최효진 HRKorea 대표는 “핵심인재를 열망하고 있지만 능력이나 자질 면에서 스스로 충분하지 못하다고 평가하고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끝으로 자신이 핵심인재로 성장ㆍ발전하기 위해 필요한 요소를 묻는 질문엔 48.2%가 ‘끊임없는 자기계발’을 꼽았다. 대인관계와 리더십은 21.4%였다.

텍스트 인쇄하기

이것 때문에 꽤나 골머리를 앓았었는데 여기서 수없이 찾아보고 테스트하여 답을 얻었습니다.
저처럼 필요하신 분이 계실 것 같아 정리하여 올려봅니다.
 

제가 원하던 것은 LPT Port로 직접 Data를 쓰는 것이었습니다.
프린터에 일정한 형식으로 Text를 만들어 넣어 주면 내장된 폰트 등을 사용하여
바코드도 인쇄하는 프린터를 쓰기 위한 것입니다.

 

// LPT Port 로 직접 인쇄하기…

void CLabelPrint::OutLptPort(CString strText)
{
    HANDLE hLpt;
    hLpt = CreateFile(“LPT1:”, GENERIC_WRITE, 0, NULL, OPEN_ALWAYS,
                        FILE_ATTRIBUTE_NORMAL, NULL);
 
    if(hLpt == INVALID_HANDLE_VALUE)
        AfxMessageBox(“Can not open LPT1 !!!”);
    else{
        DWORD dwWritten;
        WriteFile(hLpt, strText, strText.GetLength(), &dwWritten, NULL);
        CloseHandle(hLpt);
    }
}
 
 
// LPT Driver로 인쇄하기…
void CLabelPrint::OutLptDrive(CString strText)
{
    HDC PrintDc;        // Printer DC를 얻고
    PrintDc = CreateDC(NULL, DefaultPrinter, NULL, NULL);
 
    // 현재 인쇄할 내용이 무엇이라는 것만 알리고…
    static DOCINFO docinfo = { sizeof(DOCINFO), “Label Print”, NULL};
    // 인쇄 시작 명령을 보낸다
    StartDoc(PrintDc, &docinfo);
 
    // 페이지 시작임을 알린다
    StartPage(PrintDc);
 
    // 실제 인쇄를 하는 부분…
    TextOut(PrintDc, 0, 0, strText, strText.GetLength());
 
    // 페이지 종료를 알린다
    EndPage(PrintDc);
 
    // 인쇄가 종료 명령을 보낸다
    EndDoc(PrintDc);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