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안의 작은 네팔 ‘뿌자’

요즘은 흔히 접하게 되는 동남아 음식점입니다.

서울안의 작은 네팔 '뿌자'

주로 인도와 네팔 그리고 티벳 요리를 하는 곳이고요 특히 인도요리는 좀 저렴한 가격에 다양하게 즐길 수 있어서 인기가 좋은 곳입니다.

서울안의 작은 네팔 '뿌자'

건물 중간에 있고 간판이 그리 크지 않지만 찾기는 그리 어렵지 않습니다. 문을 열고 들어가니 마치 네팔 등의 가정집에 와있는 것처럼 다양한 장신구 등이 눈에 뜨입니다.

서울안의 작은 네팔 '뿌자'서울안의 작은 네팔 '뿌자'

자리에 앉으니 물 가져다주시고 주문
뿌자 스페셜 탄두리 ,믹스 베지터블 코르마 그리고 난

서울안의 작은 네팔 '뿌자'서울안의 작은 네팔 '뿌자'

조금있다가 접시랑 수픈 나이프 등을 챙겨다 줍니다.
굉장히 조용하고 차분하게 서브 해주시는 게 인상에 남았습니다.

서울안의 작은 네팔 '뿌자'서울안의 작은 네팔 '뿌자'

뿌자 스페셜 탄두리
닭고기, 양고기 돼지고기 등이 조금씩 나오고요 탄두리 에서 구워서 인지 기름기가 없어서 담백했습니다. 향신료의 향은 그리 강한 편은 아니고요 또 양고기도 냄새가 거의 없더군요. 거부감 없이 먹을 수 있어서 좋았고요 고기의 육질이 쫄깃하니 맛이 좋았습니다.
오이와 당근을 얇게 썰어서 내주시는데 그냥 고기 먹다가 먹으니 좋더군요. 소스가 있었으면 더 좋았을 거  같네요.

서울안의 작은 네팔 '뿌자'

믹스 베지터블 코르마
야채 커리이고 브로콜리와 콜리플라워 그리고 당근 등의 야채가 들어 있는 커리 입니다. 맛은 담백하고 위에 치즈가 좀 부려져 나오는데 느끼한 맛 등은 별로 없더군요. 매운맛은 좀 약한 정도이고요 순하고 편하게 먹을 수 있는 요리인 거 같습니다.
난하고 같이 먹으니 고소하고 담백하면서 향이 좋아요.

서울안의 작은 네팔 '뿌자'

난은 플레인 난 버터 난 갈릭 난 등이 있고요 플레인과 갈릭 난이 한국사람에게는 잘 맞는 거 같고요 버터 난도 요즘은 많이 들 먹는 거 같네요.

서울안의 작은 네팔 '뿌자'

분위기는 고급스럽지는 않지만 깔끔하고 정갈한 느낌이 나면서 이국적인 느낌이라 좋았습니다.

서울안의 작은 네팔 '뿌자'

서브는 굉장히 친절히 해줍니다. 입에 맞는지도 물어 보시고 나중에는 친절히 향신료에 대해서 설명도 해주시고 편하고 즐거운 서브이었습니다.

서울안의 작은 네팔 '뿌자'

인도요리 너무 비싸서 자주 가기 어렵죠? 저렴하고 그러나 맛은 정확하고 또 향신료의 향이 좋은 음식이 있는 곳이네요.
좋은 향 한번 느끼러 가보세요.^^

서울안의 작은 네팔 '뿌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