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 인터넷 커뮤니티의 대부 한상기 박사

대한민국 인터넷 커뮤니티의 대부 한상기 박사

공학도출신이라고는 믿기지 않을 정도로 엔터테인먼트쪽에 발전이 많이 되 있으신 분.
노래를 잘 부르시고, 사람들과 어울리기를 좋아 하셔서 인관 관계도 좋다.

최근에는 쫄바지를 입으신채로 자전거를 타고 여의도를 탐험하고 계신다.

서강대 겸임교수로도 활동중이신
한박사님의 제자들은
현재 다양한 분야에서 업계를 누비고 있는데,
향후 이분의 향보가 매우 궁금해 진다.

한상기 박사님은
1959년 12월 5일 출생이시며
현재 웹 2.0 전문기업 오피니티 에이피 코리아 대표이사로 재직 중이시다.

연혁 (2006년 10월 기준)
– 현 오피니티 에이피 대표이사
– 현 KAIST 문화기술대학원 겸직 교수
– 현 서강대학교 겸임 교수
– 다음커뮤니케이션 일본 법인 대표이사 역임
– (주)벤쳐포트 대표이사 역임
– 삼성전자 미디어서비스사업팀 인터넷 그룹장 역임
– KAIST 전산학 박사
– 서울대 컴퓨터공학과 졸업

도심속의 자연…. 자연속에 숨쉬는 사찰 ~ 구파발 ‘진관사’

일찍이 진관사는 `동쪽의 불암사, 서쪽의 진관사, 남쪽의 삼막사, 북쪽의 보개산 심원사`라고 하여 한양 근교의 4대사찰로 일컬어질 만큼 이름난 사찰이었습니다.

도심속의 자연.... 자연속에 숨쉬는 사찰 ~ 구파발 '진관사'


특히 조선시대에는 이 절에 수륙사를 설치하고 임금이 여러 번 행차하여 물속의 외로운 넋들과 아귀를 위해 법석을 베푸는 재를 올려 더욱 유명합니다.

도심속의 자연.... 자연속에 숨쉬는 사찰 ~ 구파발 '진관사'

그러나 언제 어떠한 연유로 창건되었는지는 전해오는 사료가 적어 자세히 알 길이 없습니다.
다만 <북한지(北漢志)>에 따르면 원효스님이 진관조사와 더불어 삼천사와 함께 세웠다고 전하나 신빙성이 적습니다. 한편 고려 현종이 임금의 자리에 오르기 전에 자신의 목숨을 구해준 진관조사의 은혜에 보답하고자 이곳에 대가람을 짓고 절이름을 진관사라 하였다고도 합니다.

도심속의 자연.... 자연속에 숨쉬는 사찰 ~ 구파발 '진관사'

진관사(津寬寺)의 연혁은 고려 제 8대 현종(顯宗)원년 서기 1010년에 현종이 진관대사 (津寬大師)를 위해서 창건 하였다고 한다.조선을 건국한 태조 이성계의 명령에 의하여 조종선령(祖宗仙靈)과 순국충열(殉國忠烈), 희생당한 고려 왕씨의 넋을 위로하기 위해 수륙사(水陸社)를 설치하고 춘ㆍ추로 수륙대재(水陸大齋)를 장엄하게 베풀어 왔었다. 세종 때에는 집현전 학사들을 위한 독서당을 진관사에 세우고 성상문, 신숙주, 박팽년 등과 같은 선비들을 독서하게 했다고 한다. 한국 동란 때 공비소탕의 일환으로 사찰을 잿더미로 만들고 말았다. 1963년 비구니 진관(眞觀)스님이 주지로 부임하여 30여년간 복원 불사를 하여 지금의 가람으로 일신 중창하였다. 건물으로는 대웅전, 명부전, 나한전, 칠성각, 독성각, 나가원, 홍제루, 동정각, 동별당, 요사체등으로 이루어져 있다. 대웅전에는  본존불인 석가모니불과 협시보살로는 미륵보살과 제화갈화보살을 모셨으며, 명부전은 지장보살과 도명존자, 무독귀왕 십대 대왕을 모셨으며, 나한전은 석가모니불과 미륵보살, 제화갈라보살, 십륙나한상을 보셨다. 북한산 국립공원으로 지정된 만큼 아름다운 자연환경과 문화역사를 자랑하는 진관사는 현대를 살아가는 서울 시민들에게 마음의 평안과 일상에 찌든 때를 말끔히 씻어주는 청량제 역할을 하면서 오늘도 부처님의 자비를 세상에 전하고 있다.

도심속의 자연.... 자연속에 숨쉬는 사찰 ~ 구파발 '진관사'

# 차량으로 가는 길 소개
[1] 서대문 -> 불광3동 -> 기자촌4거리에서 바로 직진 -> 진관사
[2] 서대문 -> 불광동 -> 연신내 -> 기자촌4거리에서 바로 직진 -> 진관사
[3] 서대문 -> 불광동 -> 구파발 3거리에서 기자촌 방향으로 진입 -> 기자촌4거리에서 좌회전 -> 진관사

도심속의 자연.... 자연속에 숨쉬는 사찰 ~ 구파발 '진관사'

# 기타
지하철 3호선 `구파발`역 하차 진관사 가는 마을 버스 타고 가면 된다.


이천 ‘도자기촌’

이천은 도자기의 본고장으로 사람들에게 널리 알려졌으며,
이천온천과 도드람산도 빼놓을 수 없는 관광지이다.
40여개의 도자기가마가 있어 학생들과 일반인들의 실습장으로 이용되고 있다.

이천 '도자기촌'

곤지암 I.C.를 지나면 무슨무슨 요니, 도자기니, 도예전시관이니 하는 간판을 만나게 되는데, 이곳이 이천시 신둔면 일대의 도예촌이다. 이천에는 한때 200여 개의 가마가 있었으나 현재는 140여 개가 남아 있다. 일부는 관광 상품용으로 전락한 감이 없진 않지만 아직도 장인예술의 혼을 불러일으키려는 도예인의 숨결을 느낄 수 있다. 지순택요, 광주요 등이 유명하다.

이천 '도자기촌'     이천 '도자기촌'

# 교통
[1] 이천온천에서 42번 국도를 타고 여주방면으로 달리다 보면 오른쪽으로 청암농원이 있습니다. 수십 종의 나무가 자라는 숲과 양어장 대형운동장, 숙박시설이 갖추어져 단체나 가족끼리 가기 좋은 곳입니다.

[2] 강남에서 올림픽대로를 따라가다 하남 I.C.에서 중부고속도로를 타거나 양재를 거쳐 신갈에서 영동고속도로를 이용한다. 주말에는 하남→광주→이천으로 이어지는 3번 국도가 덜 막힌다.

이천 '도자기촌'

# 버스편
동서울터미널에서 6:20 ~21:40에 30분 간격으로 이천행 버스 운행. 요금은 2,800원. 강남고속터미널에서는 6:30~21:30에 20분 간격으로 버스 운행. 요금은 2,800원.

# 체증시간과 구간
중부고속도로는 광주 I.C.~곤지암 I.C.구간과, 영동고속도로는 신갈 I.C.~용인 I.C. 구간이 체증 지역. 서울→여주 방면은 토요일 정오 이후와 일·공휴일 오전에, 여주→서울 방면은 토·일·공휴일 오후 4시경부터 막힌다.

이천 '도자기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