뭔가 톡톡 튀어보고 싶은 들이 발찌에 발고리를 하고 거리를 메운다. 장마가 끝난 충장로엔 한여름에 정오처럼 젊음과 랩송과 무스의 짙은 향이 뒤엉켜진다. 맘껏 드러낸 건강한 피부위론 섹시함을 마무리라도 하듯 몸의 곡선을 원껏 살려주는 몇가지를 걸쳤을 뿐인 채.



그들만의 자유를 상징하듯 한껏 발랄하다. 갈색머리는 옛말처럼 노랑 빨강 초록의 헤어 컬러에 패션쇼의 한무대를 꾸민 것 같은 시리즈 패션으로 삼삼오오 흐르듯 멋들어지고, 마치 자신들을 바라보는 타인들의 시선을 즐기는 듯 하다.



우리는 몸의 을 대단히 높이 평가받는 사회에 살고 있다. 잘생긴 몸의 표본처럼 사방엔 모델들이 난무하고 또 우리를 유혹한다. 인간의 몸을 촬영한 사진들을 예리하게 분석한 미국의 한 사회학자는 비너스같은 청춘남녀가 광고사진의 주인공이 되고 우리자신들의 불완전한 몸과 이상화된 그들의 몸과 비교를 조장하는 광고문화에서 그 원인을 찾고 있다.



잘생긴 육체에 대한 편집증은 비단 여성뿐만 아니고 현대 남성들에게도 무관한 얘기가 아닌 것은 입사시험의 용모에 관한 뒷이야기며 보디빌더 헬스등의 보편화에서도 알 수 있다. 쌍꺼풀에 콧대를 높여주는 여성들의 이야기는 이미 고전이 됐고 가슴뿐 아니고 엉덩이의 볼륨까지 살릴 수 있다하니 여기에 질병 전쟁들의 요인까지 포함한다면 과연 우리의 몸은 어느 만큼 변화되고 고통이 더 시달려야 되는 것일까.



여름이 되면서 부쩍 젊은 여성들 사이에 선탠이 유행이다.



오일을 몸에 바르고 인공의 빛을 가해 암갈색의 섹슈얼한 분위기가 나도록 몇 차례 태우는 행위다. 눈에 익숙해진 탓인지, 나이의 너그러움인지 너무 지나치게 구워내 동물같은 역한 느낌만 주지 않는다면 예뻐지겠다고 애쓰는 그런 행동들까지도 사랑스러워 보일 때도 있다.



단 지금의 관심이나 유행같은 외부적 요인에 그토록 적극적이듯, 세월의 흐름도 상관없이 자신을 당차게 감당해낼 수 있는 우리들 자체 내부의 능력과 에도 더불어 균형이 유지되도록 함께 치열한다면, 난 진정 그들을 라 부를 수 있으리라.

facebook posting twit

  • 이해인 수녀님 – 나는 인간이기에 너에게 사랑을 준다
  • 이영미 – 아이들의 비밀
  • 첫키스
  • 널 보낸 후에
  • 추억
  • 이런 사람과 사랑하세요…
  • 정수 연산시 무조건 올림, 무조건 버림, 반올림 처리 방법
  • 추억, 인생
  • 첫눈에 반하게 하는 방법 10가지
  • 진실한 사랑과 행복한 결혼을 위한 진짜 좋은 남성 선택법
    Tagged on:                     
  •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