많은 사람을 태우고 바다를 건너던 배가 갑자기 불어오는 거센 폭풍우를 만나고 말았습니다. 비바람에 흔들리던 배는 그만 뒤집히려는 듯 요동을 치기 시작했습니다.



그러자 배안의 사람들은 모두 살려달라고 아우성을 쳤습니다.



그런데 그중 노인 한사람은 아주 평화로운 얼굴로 기도를 드리는게 아니겠습니까? 사람들이 그에게 물었습니다. 지금 배가 뒤집혀 다 죽게 되었는데 당신은 두렵지 않느냐고,



노인이 조용히 대답했습니다.



"아니요, 나에게는 이 둘 있습니다. 큰 은 몇년전에 잃고 지금은 작은 을 찾아가고 있는 길입니다. 만약 이 배가 뒤집혀 죽게 되면 천국에 있는 큰 을 먼저 만나게 될 것이고 다행히 배가 무사히 항구에 닿게 되면 작은 을 먼저 만나게 될 것입니다. 이런 만남소망을 가지고 있으니 두려울 게 없군요"

facebook posting twit

  • 서정주 – 신부
  • 최승호 – 우화
  • 해바라기 사랑
  • 씨뿌리는 사람의 씨앗/열림원 – 박수를 치는 데 두손이 필요한 건 아니다.
  • 살로트 웨크슬러 – 날마다 다리를 건너는 사람
  • 첫키스
  • 친구생각
  • 남아있는 자의 슬픔
  • 미안해
  • 이런 사람과 사랑하세요…
    Tagged on:                             
  •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