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남조 – 기도의 문

한낱 사랑에의 내 쉬임없던 관여와 정을 옮겨

지금은 이 한 포기 어린 꽃나무를

향기롭디 향기롭게 가꾸게 하소서.

아침엔 정결한 햇빛과 향을 잡아주고

밤이면 혼곤한 어린 잠을 지키는

결곡하고 따스한 등불이 되게 하옵소서.

한낱 사람으로 해 괴롭고

목마르던 미움과 사랑의 속 깊은 정에 부디 눈감게 하옵소서

구리를 갈아 거울을 이루는 값진 견딤과 기다림의 길을 돌아

시간을 돌아 지금은 환히 내 얼굴을 비쳐보게 하옵소서.

어둠 한가운데 내가 있어 어린 화초들의 화초밭

머리 어진 어미의 마음을 배워 보는 지금 이곳이

공경하올 당신께 바치는 기도의 문이 되게 하옵소서.

마지막으로 왔고 다시는 아무데도 떠나지 않을

내 종착의 자리 오로지 기찬 바라옴으로 여기서 있는

기도의 문이 되게 하옵소서.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