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느 잡지에서…

그런 친구가 되고 싶다…



목소리를 바꿔서 장난전화를 해도 네가 누군지 금방 알아차리는

조금은 유치한 장난이라도 네가 하고싶다면

기꺼이 함께 하는 친구과 되고 싶다…



네가 나쁜 길로 빠질 때 서슴치 않고 너의 뺨을 때려줄 친구가 되고 싶다…



네가 짝사랑할 때 그 사랑을 둘로 만들어줄 친구가 되고 싶다…



네가 누군가와 하나가 되는 그 때

너의 하얀 드레스를 잡아줄 친구가 되고 싶다.



간호사가 너의 애기를 데리고 오기 전에

헝클어진 너의 머리를 조용히 빗어줄 친구가 되고 싶다.



마흔이 넘고 쉰이 넘어 갱년기가 된 그때에 출렁이는 처진 배를 안고

함께 에어로빅을 배우러갈 친구가 되고 싶다.



만약 네가 먼저 하늘로 떠난다면 내 너를 그리워하면서

너를 위해 시집 한 권을 낼 친구가 되고 싶다….



만약 네가 먼저 하늘로 떠난다면 내 비록 네가 그리워도

하늘에서 너를 기다리며 나의 옆에 있는

너의 별을 닦아줄 그런 친구가 되고 싶다…

Leave a Reply